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文, 오늘 ‘민주 정상회의’ 참석…中 언급 대신 ‘韓 민주주의’ 성과 강조

입력 2021-12-09 05:23업데이트 2021-12-09 05:23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 제공) 2021.12.7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9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주재하는 ‘민주주의 정상회의’에 참석한다.

이번 회의가 미국의 대중(對中) 견제 성격이 강하다는 점에서 문 대통령이 중국과 관련해 메시지를 내놓을지 주목된다. 청와대는 ‘한국의 민주주의’를 알리는 데 방점이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국시간으로 이날 오후 10시 청와대 여민관에서 화상회의 방식으로 열리는 이번 회의에 참석한다.

민주주의 정상회의는 ‘세계의 민주주의 강화’를 목적으로 9~10일 양일간 열린다. 미국은 우리나라를 포함해 동맹국과 주요 유럽국가 등 약 110개국을 초청했다.

중국과 러시아는 초청 국가에 포함되지 않았다. 대신 중국이 국가로 인정하지 않는 대만과 러시아와의 전쟁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는 우크라니아는 초청받았다. 사실상 이번 회의가 중국과 러시아를 견제하는 자리가 될 것이란 관측이 나오는 배경이다.

의제는 Δ권위주의에 맞선 민주주의 수호 Δ부패 해소 Δ인권 존중 증진 등 세 가지다.

문 대통령은 첫 번째 세션 발언자로 나선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한국의 민주주의 성과를 공유하고 국제사회의 민주주의 증진을 위한 우리의 기여 의지를 밝힐 계획이다.

이와 별도로 문 대통령은 사전 녹화 영상으로 민주주의 회복력을 복원하기 위한 우리 정부의 공약과 의지도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이 내년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외교적 보이콧을 선언한 직후 열리는 회의인 만큼 관련 언급이 오갈지도 주목되는 부분이다.

미국은 표면적으로 외교적 보이콧은 개별국가 사안이라는 점을 분명히 했지만 이미 호주와 뉴질랜드는 베이징 올림픽에 정부 사절단을 보내지 않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영국, 일본 등도 동참을 검토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통령의 경우 중국을 자극할 만한 인권문제나 베이징 올림픽의 외교적 보이콧과 관련된 언급은 하지 않을 전망이다.

대신 한국의 민주주의 과정이나 인권 증진 성과를 강조하는 데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청와대 관계자는 전날(8일) 기자들과 만나 “전 세계 국가들이 참여하는 회의에 아시아 지역 민주주의 선도국인 한국이 참여하는 것은 자연스러운 일”이라며 “중국이나 러시아도 기본적으로 우리가 회의에 참석하는 것을 이해하고 있다”고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이 바이든 대통령 주재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것은 이번이 세 번째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4월 바이든 대통령이 주재한 ‘기후정상회의’에 참석했고 10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 당시 ‘공급망 회복력 글로벌 정상회의’에 자리한 바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