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윤석열 “제가 집권하면 서해 피살 공무원 자료 공개할 것”

입력 2021-12-07 14:48업데이트 2021-12-07 15:0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6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국민의힘 제20대 대통령선거 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뉴스1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제가 집권하면 서해 피살 공무원 사건 당시 관련 자료를 공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7일 윤 후보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문재인 정부에 국가의 자격을 묻는다’는 제목의 글을 올려 “집권 세력은 서해 공무원의 죽음을 ‘은폐’하려 하고, 천안함 용사의 죽음은 ‘왜곡’하려 했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9월 서해 연평도 인근 해상에서 북한군에 살해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사건과 관련 법원이 지난달 “정부는 유족들에게 군사기밀을 제외한 일부 정보를 공개하라”는 판결을 내렸지만 청와대와 해경이 이에 불복해 항소했다.

윤 후보는 이를 지적하며 “문재인 정부는 도대체 무엇을 숨기고 싶은가? 정부의 무능인가, 아니면 북한의 잔혹함인가?”라며 “불과 1년 전 대통령은 유가족을 직접 챙기겠다고 했다. 그러나 연락도 없고, 방문요청에는 침묵했다고 한다. 대통령의 ‘약속’은 무엇이었는가?”라고 했다.

이어 “오늘 천안함 최원일 함장님의 글을 보았다. 지난 10월 광진경찰서는 천안함 용사의 명예를 훼손한 유튜버를 무혐의 처분했다. 지난 11월 30일 동부지검도 같은 결정을 내렸다. 경찰은 ‘천안함 침몰 사건으로 여러 가설과 논쟁이 진행되고 있다’는 의견을 덧붙였다”며 “국가기관이 정부의 공식수사결과를 전면적으로 부인한 것이다. 상식적으로 이해할 수 없는 일”이라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국민의 생명을 지키지 못하는 국가는 자격이 없다. 국가를 위해 희생한 군인을 정당하게 기리지 않는 국가는 존립할 수 없다. 문재인 정부에 국가의 자격을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저는 무엇보다 국민의 죽음마저 정파적으로 이용하는 행태에 분노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제가 집권하면) 천안함 용사를 비롯해 국가를 위해 희생한 장병에 대한 정당한 예우와 지원을 소홀히 하지 않겠다. 국군장병에 대한 모욕이 우리 사회에 발붙이지 못하게 하겠다”며 “국민이 안전한 나라, 제복이 존중받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혜원 동아닷컴 기자 hyewon@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