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與행사장 찾은 김종인 “尹-이준석 갈등? 전혀 모른다”

입력 2021-12-01 16:14업데이트 2021-12-01 16:2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가운데)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왼쪽)가 1일 서울 종로 교보빌딩 컨벤션홀에서 열린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정치혁명’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행사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의 출판기념회에 참석해 “유행어처럼 공정과 정의를 이야기하지만 무엇을 할 것이냐에 대한 구체적 이야기는 정치에서 참 찾기 힘들다”고 말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우회적으로 비판했다는 해석이 나왔다. 윤 후보는 앞서 5일 후보 선출 직후 “공정과 정의를 다시 세우겠다”고 밝힌 바 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교보빌딩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해 “사실 지난 대선 경선 과정 속에서 패기 있고 젊은 후보가 나와 나라를 한 번 이끌어주면 과거보다 조금 달라지지 않겠느냐 희망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우리나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를 겪으며 양극화가 점점 벌어져서 어떤 사회적 폭발이 나올지 매우 염려스럽다”고도 했다. 박 의원은 김 전 위원장이 2016년 민주당 비대위원장을 할 때 비서실장을 지냈다.

김 전 위원장은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 선대위에 합류하는 것이냐’는 질문에 “쓸데없는 소리 하지 말라”고 했다. 윤 후보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갈등에 대해서는 “나는 지금 뭐가 돌아가는지 전혀 모르는 상황”이라고 했다. ‘이 대표와 통화했느냐’는 물음에도 “전혀. 아무 연락도 (하지 않았다)”라고 답했다.

박용진 의원은 “저런 모진 곳(국민의힘)에 (김 전 위원장이) 굳이 들어가야겠느냐”라면서 “더 힘든 일 하지 마시고 대한민국의 변화에 대해 어디에 계시든지 정확하게 말해줄 힘이 있으니까 그렇게 하시면 어떨까 하는 말씀을 감히 드린다”고 했다.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