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전두환 장례 절차 마무리…결국 ‘해외 조전’ 없었다

입력 2021-11-27 13:44업데이트 2021-11-27 13:4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2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11·12대 대통령을 지낸 전두환씨의 발인이 진행되고 있다. 2021.11.27/뉴스1 © News1
제11·12대 대통령을 지낸 전두환씨의 장례 절차가 27일 마무리된 가운데 현재까지 우리 정부가 접수한 세계 정상들이 보내온 조전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외교부 당국자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 기준, 해외 각국에서 외교부로 접수된 전씨의 조전은 없다.

지난 23일부터 5일간 가족장으로 치러진 전씨의 장례는 국가장이 아닌 만큼, 외교부는 각국의 관련 사실을 통보하지 않았고 또한 조전 접수창구 역할도 하지 않았다.

보통 국가장이 결정되면 186개 재외공관에서는 조문소를 설치하고 주재국 정부에 외교 공한을 발송하고 부고 사실을 알린다.

이에 주재국 정부는 자체적으로 조문 또는 조전을 보내는 절차를 통상 밟는다. 조전의 경우, 대통령 또는 장관 명의로 보내오기 때문에 외교부가 이를 접수한다.

지난달 노태우 전 대통령의 장례는 국가장으로 치러진 만큼, 일련의 절차가 모두 진행됐다. 중국과 일본, 태국, 쿠웨이트, 바레인, 헝가리, 과테말라, 몰디브, 세이셀, 가봉 등 10개국 정상들이 조전을 보내왔다.

하지만 가족장인 전씨의 경우 관련 절차가 애초에 진행되지 않았던 것이다. 다만 장례기간 동안 뉴스를 통해 전씨의 사망 소식을 접하거나 과거 친분이 있었던 해외 인사들의 조전 발송 가능성은 있었다.

특히 가족 연락처를 몰라 외교부에 전달을 부탁하는 경우, 외교부 의전장실은 유족에게 조전을 전달하는 ‘비공식적 지원’은 할 계획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전씨의 발인과 화장 절차가 모두 끝났다. 유해는 장지가 결정될 때까지 자택에 임시 안치된다. 노제는 치러지지 않는다.

아울러 전씨의 부인 이순자씨는 이날 전씨의 과오에 대해 처음으로 사과했다. 그는 “장례식을 마치면서 가족을 대신해 남편의 재임 중 고통을 받고 상처를 받으신분께 남편을 대신해 사죄를 드리고 싶다”라고 말했다. 그러나 ‘5·18 비극’에 대한 언급은 결국 나오지 않았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