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최후통첩 주접 떤 尹 측근 누군지 안다, 적당히 하라”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1-26 13:29수정 2021-11-26 14: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 News1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을 향해 ‘최후통첩을 했다’는 익명의 윤석열 대선 후보 측근을 향해 “누군지 안다. 적당히 하라고 말씀드리겠다”고 경고했다.

이 대표는 26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 아침’에 출연해 “윤 후보 입당 후 저와 갈등이 있는 것처럼 보도될 때와 양상이 비슷하다”며 “후보와 저는 계속 소통을 해나가고 있는데 소통을 방해하려는 분들이 자꾸 익명 인터뷰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이 대표는 “표현을 보면 ‘처음부터 3~4배수로 총괄선대위원장 더 고민할 수 있다’, ‘(김 전 위원장이) 몽니를 부리고 있다’ 이런 식으로 자극하는 언사들을 언론에 냈다”며 “(그래서) 김 전 위원장이 ‘주접을 떤다’ 이렇게 얘기했다. 무슨 질문에 대한 답이냐면 어디 가서 누가 ‘최후통첩을 했다’는 식으로 얘기하고 다녔나 보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내가 누군가 영입하고 싶어서 접근했을 때 영입하고자 하는 쪽이 최후통첩을 날리는 경우는 없다”며 “후보 주변의 측근들이 언론에 대해 인터뷰할 때 조심해야 되는 부분이 있다. 누군지 잘 안다. 적당히 하라고 말씀드리겠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이 대표는 “윤 후보는 김 전 위원장을 대접하고 모시기 위해서 노력을 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김 전 위원장이 봤을 때 총괄선대위원장과 두 명의 상임선대위원장이 있는 경우에는 옥상옥(屋上屋·집 위에 또 집을 지음)이라고 판단할 수도 있다. 이런 것들은 아주 구체적인 지적이기 때문에 후보가 받아들이냐 아니냐의 문제”라고 말했다.

또 이 대표는 “선대위에서는 다들 자리싸움할 게 아니라 일을 갖고 다퉈야 된다”며 “내가 후보를 당선시키기 위해 무슨 일을 하겠다는 걸 찾아 나서야 되는데 아직 그런 분위기가 안 나와서 독전하고 있다”고 당내 인사들을 향해 쓴소리를 했다.

그는 “후보가 선출되고 20일 정도밖에 지나지 않았기 때문에 일사불란하게 지시를 내리고 이런 상황이 아니다”라며 “그러다 보니 일을 찾아서 해야 되는 분위기고, 잘한 사람보다 실수한 사람이 부각되고 그 사람만 빠지는 경우도 있다. 그렇기 때문에 몸을 사리는 분들도 있겠지만 앞장서서 일을 하는 모습들이 나와야 된다”고 당부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