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직 열심히 하겠다”…사퇴설 일축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1-26 10:50수정 2021-11-26 11:3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이 26일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임명된 김병준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6일 “내일부터라도 상임위원장실에서 제가 할 수 있는 것을 다 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윤석열 대선 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갈등이 이어지자 불거진 사퇴설을 공개적으로 일축한 것이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윤 후보를) 무엇이라도 도와야겠다고 생각해 상임위원장직을 수락했고, 열심히 할 생각”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간담회를 앞두고 윤 후보와 이야기를 나눴다는 김 전 위원장은 “(윤 후보와) 우리 국가가 어디로 가야 하는가에 대해 적지 않은 대화를 했다”며 “이분 같으면 새로운 국가를 만들어볼 수 있다고 확신했다”고 전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어 “대선도 뛰어봤고 국정 중심에 서 있기도 했다. 당을 운영해보기도 했다”면서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제가 가지고 있는 모든 것을 선대위에 쏟아부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대선 이후에는 제 인생의 아젠다로 돌아가려 한다. 선출직과 임명직 공직을 일절 하지 않을 것”이라고도 밝혔다.

주요기사
김 전 위원장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에 대해선 “제가 바라는 세상과 전혀 반대의 방향으로 가고 있다”며 “반역사적인, 몰역사적인 흐름을 막아야 한다는 측면에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일갈했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