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김종인 “尹 새로운 인선안 못가져올 것…장제원 거취, 나와 관계 없어”

입력 2021-11-23 15:25업데이트 2021-11-23 15:2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사무실로 들어가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2021.11.23/뉴스1 © News1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은 23일 윤석열 대선 후보가 선거대책위원회 인선을 새롭게 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오후 서울 광화문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새로운 인선안이 있을 수 있나, 이미 다 결정났는데 새롭게 변화하겠다를 가져올 수가 없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윤 후보의 최측근으로 알려진 장제원 의원은 페이스북에 “제 거취 문제가 논란이 되고 있다. 모두 제 부덕의 소치”라며 “저는 오늘 윤 후보 곁을 떠나겠다”고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장 의원이 후보를 떠나겠다고 밝혔는 데 인선안이 오면 다르게 생각할 여지가 있나’는 질문에 “장 의원이 윤 후보 곁을 떠나는 것하고 나하고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말했다.

윤 후보 최측근인 장 의원은 경선 캠프 종합상황실장을 맡으며 사실상 좌장 역할을 하다 아들 문제로 중도 사퇴했다. 최근 권성동 의원이 당 사무총장으로 임명되면서 공석이 된 윤 후보 후임 비서실장으로 유력하게 거론돼 왔다. 지난 21일엔 윤 후보와 함께 서초구 사랑의교회 예배에 참석하면서 이같은 관측에 더 무게가 실렸다.

하지만 김 전 위원장이 장 의원에 대해 부정적인 생각을 가진 것으로 알려지며 윤 후보의 인선 결과에 관심이 쏠려 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