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종건, 한일 외교차관회담서 “日 독도 주장 수용 불가”

뉴시스 입력 2021-11-18 11:03수정 2021-11-18 11: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일본의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신 내각 출범 이후 처음 열린 한일 외교차관 회담에서 우리 측은 독도와 관련한 일본의 주장을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1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최종건 외교부1차관과 모리 다케오(森健良) 일본 외무성 사무차관은 한일 외교차관 회담을 열었다. 양 차관은 이날 앞서 웬디 셔먼 미국 국무부 부장관과 한미일 외교차관 협의회를 진행한 데 이어 양자 회담에 돌입했다.

애초 3국 협의회 이후 공동 기자회견이 예정됐지만 한일 간 이견으로 셔먼 부장관만 단독 기자회견을 열었다.

최 차관은 기자들과 만나 일본이 16일 김창룡 경찰청장의 독도 방문을 문제 삼아 불참 의사를 전달해왔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외교부는 한일 외교차관 회담 이후 보도자료를 통해 “양측은 한일 간 주요 현안과 상호 관심사에 대해 진솔하게 의견을 교환했다”고 밝혔다.

외교부에 따르면 모리 차관의 독도 관련 일본 측 입장 언급에 대해 최 차관은 독도에 대한 일본의 어떠한 주장도 수용할 수 없단 점을 분명히 했다. 외교부 보도자료는 김 청장의 독도 방문을 따로 적시하진 않았지만 이에 대한 일본 측 항의가 있었을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최 차관은 강제징용,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에 대한 우리 정부의 입장 및 민관회의 등을 통한 피해자 소통 노력을 설명했다. 또 향후 현안 해결을 위한 양측 간 협의를 가속화할 필요성을 재확인했다. 일본은 강제징용과 일본군 위안부 등 과거사 문제와 관련해 한국이 해결책을 제시하란 입장을 고수해왔다.

최 차관은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및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등 사안에 대한 우리 측 입장도 전달했다. 이에 모리 차관은 일본 정부의 입장을 설명했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외교부는 “양 차관은 한미일 3국 협력, 코로나19 상황 하 양국 국민의 편익 증진을 위한 실질협력 방안 및 한반도 문제 등에 대해서도 의견을 교환했다”며 “ 한일관계의 미래지향적 발전을 위해 외교당국 간 긴밀한 소통을 지속해 나가기로 했다”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