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洪도 콜했지만 덜 물든 尹택해, 올 사람 또 있다”…나경원 합류설

뉴스1 입력 2021-10-28 09:52수정 2021-10-28 10:0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마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가 하태경 의원을 껴안고 있다. © News1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앙숙으로 알려진 홍준표 캠프로부터도 러브콜이 있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하 의원은 2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대선후보 경선 2차 컷오프를 당한 뒤 “모든 캠프에서 콜이 왔다”며 “정권 교체와 정치 혁신, 이 두 가지를 다 잘해낼 수 있는 후보가 누구냐 판단끝에 그래도 윤석열 후보가 제일 잘할 수 있을 것 같다는 결론(윤석열 캠프 합류)을 내렸다”고 윤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을 맡게된 배경을 설명했다.

진행자가 “홍준표 후보가 되는 것은 막아야겠다는 이유가 결심에 영향을 준 건 아니냐”고 묻자 하 의원은 “홍 후보에 대한 개인적 감정은 없다”며 “다만 홍 후보가 내부 포용, 다른 세력과의 통합 문제에 있어서는 좀 빈구석이 꽤 있다는 판단을 한 것뿐”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홍 후보가) 저보고도 오라며 공개 구애 같은 걸 했는데 제가 홍 후보 쪽으로 면 개혁세력이 되고, 윤 캠프 쪽으로 들어가면 낡은 세력이다라고 주장하고 있다”며 홍 후보의 ‘줄세우기’ 비난을 받아쳤다.

주요기사
한편 진행자가 “나경원 전 원내대표가 윤 캠프에 합류하는지”를 궁금해하자 “제가 마지막 탑승자는 아닌 것 같다. (나 원내대표 합류에 대해) 윤 후보한테 직접 들은 바는 없다”며 사실상 긍정에 가까운 말을 했다.

이에 진행자가 “캠프에서 도는 얘기는 들었다는 말이냐”고 쿡 찌르자 하 의원은 “그런 이야기 제 입으로 말하기가…”라며 알아서 해석하라고 답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