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수현, 文-李 회동에 “공직선거법 위반 사례 봐…덕담이 주”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10-26 09:32수정 2021-10-26 10: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청와대 박수현 대통령국민소통수석은 26일 오전 문재인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회동과 관련해 “축하와 덕담이 주일 것”이라고 말했다.

박 수석은 이날 KBS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와 인터뷰에서 “말씀을 잘못하시게 되면 그것이 공직선거법 위반에 해당될 수 있는 사례들을 과거에도 저희가 봤기 때문에, 이번 만남도 선거관리위원회에 선거법 위반 여부를 명확하게 유권해석을 받고 조심스럽게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회동에서 어떤 의제로 대화를 나누느냐는 질문엔 “오늘 관심들이 많으시다”며 “이런 만남에 의제를 조율해서 말씀을 나눌 것 같지는 않다”라고 답했다.

문 대통령과 이 후보는 이날 오전 11시 청와대 상춘재에서 만난다. 이 후보가 이달 10일 대선 후보로 선출된 지 16일 만이다.

주요기사
청와대는 문 대통령과 이 후보 외에 청와대 이철희 대통령 정무수석비서관 한 명만 배석자 자격으로 상춘재에 들어간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과 이 후보의 모두발언은 언론에 공개된다. 이후 이 수석이 브리핑을 통해 비공개 회동에서의 대화 내용을 언론에 전달할 예정이다.

정치권에서는 문 대통령과 이 후보가 이른바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지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청와대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서 유권해석을 받았다”며 “선거와 관련되지 않고 정치적인 오해를 불러일으키지 않을 사안으로 대화를 할 것”이라고 했다.
하지만 김 원내대표는 같은 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지금 대장동 게이트와 관련해서 이 후보는 핵심 혐의자로 돼 있고, 그에 대한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며 “그런 사람을 대통령이 만나게 되면 수사 가이드라인을 주게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이 후보를 보호하라는 명확한 지시를 사실상 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저희는 보고 있다”며 “단군 이래 최대의 개발비리 의혹 사건의 중심에 있는 사람을 대통령이 만나서 격려하거나 서로 환담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기 때문에 대통령께서 철회하는 것이 옳다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