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국민의힘, 정당 사상 최초 자격시험 치른다

윤다빈기자 입력 2021-10-25 15:37수정 2021-10-25 15:4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당 최고위, 내년 6월 지방선거 공직자후보자 대상 자격시험 도입안 승인
상위권 성적 기록하면 공천에 가산점 부여
정당법·지방자치법·정치자금법·당헌-당규, 경제-외교 현안 분야 시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2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1.10.25/뉴스1
국민의힘이 25일 내년 지방선거에 출마할 공직 후보자를 대상으로 한 자격시험을 도입하기로 했다. 공직자 자격시험은 이준석 당 대표의 전당대회 핵심 공약 사항으로, 공천 물갈이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국민의힘은 이날 오전 당 최고위원회를 열고 내년 6월 1일 치러지는 지방선거에 앞서 공직자 후보자를 대상으로 한 자격시험 도입안을 승인했다. 국민의힘은 조만간 의원총회와 상임전국위원회를 거쳐 공직자 자격시험 도입안을 당헌·당규에 반영할 방침이다.

김상훈 공직후보자역량강화TF 위원장이 이날 보고한 안에 따르면 국민의힘은 내년 3월경 기초·광역의원 후보자 전원을 대상으로 자격시험을 실시한다. 상위권 성적을 기록한 이들에게는 공천에 가산점을 부여하기로 했다.

당초 이 대표는 시험 점수에 따라 공천에서 탈락시키는 방안을 공약했으나 당내 반발을 고려해 가점제로 가닥이 잡혔다고 한다. 당의 한 최고위원은 “공천 배제 방식이 아닌 가점제라는 점에서 최고위원 간 이견이 거의 없었다”고 했다.

주요기사
자격 시험은 기본 상식과 문제 해결 능력에 초점을 맞춰 정당법, 지방자치법, 정치자금법, 당헌·당규, 경제·외교 현안 등 분야로 진행된다. 사전에 당 유튜브 채널에 강의 영상을 올린 뒤 이를 기반으로 객관식 시험으로 출제할 예정이다.

국민의힘은 17개 시도에서 공직선거 후보자들이 같은 시간에 평가를 보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정당 사상 최초로 진행되는 시험임을 감안에 본 시험에 앞서 당 지도부가 모의고사 형식으로 시험에 응시할 예정이다. 대표실 관계자는 “공직자 자격시험 도입은 책임당원의 80%, 일반 국민의 75%가 찬성하는 사안”이라며 “동영상을 열심히 보면 충분히 해결할 수 있는 수준에서 출제될 것”이라고 했다.

당내에서는 공직선거 자격시험이 치러지면서 이 대표가 추진하는 공천 개혁안이 탄력을 받을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기존에 지역에서 조직관리를 하던 인사들보다 청년세대 등에게 유리한 방식”이라며 “출마를 준비하는 청년세대로의 자연스러운 물갈이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했다.

윤다빈 기자 empt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