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수처장 “고발사주 관계자들, 떳떳하면 출석해 밝혀야”

허동준기자 , 강경석기자 입력 2021-10-21 17:01수정 2021-10-21 17: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이 2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감사원, 법무부, 대법원, 헌법재판소, 법제처, 공수처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왼쪽부터 박범계 법무부장관, 김상환 법원행정처장, 김 처장. 2021.10.21/뉴스1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처장은 21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 ‘고발 사주’ 의혹에 연루된 관계자들을 향해 “제기된 의혹이 점점 커지고 있다. (의혹과) 무관하다고 하는 분은 출석해서 떳떳하게 밝히길 바란다”고 했다. 국민의힘의 ‘대장동 의혹’ 포화 속에 경기도 국감을 마친 더불어민주당도 ‘공세’ 모드로 전환해 고발사주 의혹에 화력을 집중했다.

판사 출신인 민주당 최기상 의원은 국감에서 “공수처가 녹취록을 확보하고 있고 압수수색도 하고, (검찰로부터) 이첩도 받은 것으로 아는데 수사가 진척을 보이지 못하는 게 이해하기 어렵다”며 “검사가 다수 연루된 사건이야말로 공수처가 명운을 걸고 수사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이에 김 처장은 “사건에 관계인 대부분이 책임 있는 위치에 있는 공인”이라며 “출석해서 (관계 여부를) 밝힐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김 처장은 국감을 이유로 출석하지 않은 사건 핵심 관계자인 국민의힘 김웅 의원과의 일정도 다시 조율하겠다고 밝혔다.

민주당 김용민 의원은 김웅 의원과 제보자 조성은 씨의 통화 녹음 파일을 재생하면서 “윤 전 총장이 계속 등장한다. 윤 전 총장도 입건했다고 아는데 (수사를) 당장 진행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따져 물었다. 김 처장은 “세부적으로 말할 수 없지만 진행 중이고 지켜봐달라”고 답했다.

윤 전 총장을 향한 민주당 차원의 압박 수위도 한층 강화됐다. 송영길 대표는 KBS라디오에서 “(윤 전 총장이) 대통령이 되기도 어렵겠지만 돼도 탄핵 사유”라고 했다. 윤호중 원내대표는 국감대책회의에서 “알려진 사실만으로도 윤 전 총장은 확실한 수사 대상”이라고 했다. 당 내 ‘고발사주 국기문란 진상규명 TF’도 이날 김 의원 등에 대한 징계안을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에 제출했다.

주요기사
국민의힘은 고발사주 공격을 강화한 민주당에 맞서 화살을 재차 대장동 게이트로 돌렸다. 전주혜 의원은 이날 법사위 국감에서 “공수처는 윤 전 총장을 (고발 사주 사건과 관련해) 사흘 만에 입건해 광속 수사를 한 반면,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연루된 대장동 게이트 수사는 느림보 수사”라며 “권력기관이 정권 재창출을 위해 합심해서 노력하고 있다는 결론을 얻었다”고 꼬집었다.
허동준 기자 hungry@donga.com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