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통일부, 北미사일 발사에 유감…“남북 관계 진전 노력할 것”

입력 2021-10-19 16:28업데이트 2021-10-19 16:4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통일부는 19일 오전 함경남도 신포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된 북한의 탄도미사일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했다. 그러면서 남북 간 대화·협력을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정착, 남북 관계 진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오후 “이번 발사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명하며 북한이 조속히 대화에 나올 것을 촉구하고, 향후 미국을 비롯한 유관국들과 협의를 통해 필요한 조치들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한반도 정세를 평화적,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남북 간 대화와 협력을 통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정착, 남북 관계 진전을 위해 일관되게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이날 오전 9시에 진행된 남북한 당국 간 통신연락선을 이용한 ‘개시’ 통화에서는 미사일에 대한 언급이 없었다고 통일부는 전했다.

통일부 관계자는 ‘북한이 통신연락선으로 미사일 발사를 사전에 통지했느냐’는 기자들의 질문에 “오늘 아침에도 업무 개시통화가 정상적으로 이뤄졌다”면서도 “오늘 상황(미사일 발사)과 관련해선 별다른 언급을 한 사실이 없다”고 답했다.

이날 국가안전보장위원회(NSC) 상임위원회도 북한의 미사일 발사 소식이 전해진 직후 긴급회의를 열어 북한의 발사체를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규정한 뒤 이번 발사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했다.

앞서 합동참모본부는 이날 오전 10시 17분경 북한 함남 신포 동쪽 해상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1발을 포착했다. 군 당국은 해당 발사체를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로 추정하고 있다.

한지혜 동아닷컴 기자 onewisdom@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