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이재명 “‘그분’은 돈 나눠가진 사람” 연루 의혹 일축

입력 2021-10-18 15:30업데이트 2021-10-18 15:31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18일 정영학 녹취록에 등장하는 ‘그분’과 관련, “돈을 나눠 갖는 이해관계에 있는 사람”이라고 주장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후 수원 경기도청에서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우리나라에 개발과 관련된 부정비리가 너무 많다. 그리고 대개 큰 이권 뒤에는 정치세력들, 관료세력들이 있는 것이다. 바로 ‘그분’을 찾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영학 회계사가 검찰에 제출한 녹취록에서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가 “천화동인 1호가 내 것이 아닌 것을 잘 알지 않느냐. 그 절반은 ‘그분’ 것”이라 말하는 대목에서 등장하는 ‘그분’과 자신을 결부짓는 의혹을 일축한 셈이다.

이 후보는 “돈 사용처를 찾아보니 50억원 받은 사람은 국민의힘 국회의원의 아들, 고문료를 받은 사람은 (야당) 원내대표, 원내대표 부인, 국민의힘이 추전한 특검, 국민의힘이 추천한 공수처장 후보”라며 연루된 야권 전현직 인사들을 열거했다.

그러면서 “일단 드러난 것으로 보면 이 ‘그분’에 대해서 충분히 수사를 빨리 엄밀하게 해야 한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