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안철수 “경선 늦었으면 이재명 떨어졌다…현실 직시·특검 수용하라”

입력 2021-10-18 10:34업데이트 2021-10-18 10:3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5일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앞에서 피켓을 들고 ‘대장동게이트’ 봐주기 수사 항의와 특검을 촉구하고 있다. 2021.10.15/뉴스1 © News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8일 “국민을 부끄럽게 만들고, 국민은 안중에도 없는 기득권 거대양당과 대선후보들 때문에 국민 노릇하는 것도 너무 힘들다”고 여야를 싸잡아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내년 대선까지 각종 게이트의 수렁 속에서 ‘후보 구속’, ‘후보 교체’ 등 어지러운 정치공방이 계속된다면 누가 대선에서 승리하든 우리 국민 모두가 패배자가 될 수밖에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안 대표는 “하루빨리 ‘검찰의 시간’에서 ‘국민의 시간’으로 전환돼야 우리에게 미래가 있다”며 “조속히 특검에 수사를 맡기고 정치권은 미래 경쟁과 정책 경쟁을 펼쳐야 우리나라가 위기에서 탈출할 수 있고 국민이 승리하는 대선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를 향해 “경선 마지막 투표에서 여당 지지자 10명 중 3명도 이 후보를 지지하지 않아 며칠만 늦게 경선이 열렸다면 민주당 후보가 아니었을 것”이라며 “이를 직시한다면 특검을 통해 본인의 결백을 증명하고 본인의 주장대로 ‘국민의힘 게이트’였다는 것을 밝히는 것이 여당 대선후보로서 책임 있는 자세”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을 향해서는 “야권 지지자들의 열망을 받아내지 못하는 만큼 정권교체의 진정성을 증명해야 한다”며 “조그만 잘못이라도 국민 앞에 먼저 이실직고하고 사안에 따라 스스로 관련자들을 수사당국에 고소·고발하라”고 지적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