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닷컴|정치

송영길 “野 ‘원팀’ 훨씬 어려울 것…尹 후보 됐으면”

입력 2021-10-18 10:07업데이트 2021-10-18 10:1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동아일보DB
대선 경선 과정에서 내홍을 겪은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는 18일 국민의힘의 ‘원팀’ 결합이 민주당보다 훨씬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송 대표는 이날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우리는 기본적으로 우리는 기본 철학을 공유하는데, 국민의힘은 스파이라고 서로 싸운다”며 이같이 말했다.

아울러 민주당의 ‘원팀’ 결집에 대해서는 “이낙연 전 총리께서 ‘사전에 불복이란 없다’ 항상 원팀을 말씀해 왔다. 시간이 좀 필요하다”며 이낙연 전 대표가 선대위원장 직을 수락할 가능성을 높게 점쳤다.

당 대선 후보로 선출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상대하기 가장 껄끄러운 국민의힘 후보를 묻는 질문에는 “4명 후보 누구라도 이재명 후보는 자신 있을 거라고 생각한다”며 “우리는 윤석열 후보가 되는 걸 바라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윤 후보에 대해 “만만하다기 보다는 가장 내용이 없는 사람”이라며 “유승민 후보와 1대1 토론을 한번 해보면 여러 가지 부실한 게 다 드러날 걸로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정권 교체를 바라는 민심에 대해서는 “이재명 후보가 당선되는 것도 새로운 정권을 창출하는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기본 노선과 장점을 계승해나가지만, 그대로 단순 재생산되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재명 후보가 핵심 주류 그룹이 아니었다”며 “그래서 변화에 대한 기대가 있다. 문재인 정부의 장점을 계승하되 부족한 점은 보완, 변화시켜 나간다는 것을 강조함으로써 국민들의 요구를 수렴하려 한다”고 했다.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추천영상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