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고발 사주’ 김웅 “통화 내용 기억 안나…크게 문제될 것 없어”

입력 2021-10-08 11:59업데이트 2021-10-08 13:1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김웅 국민의힘 의원이 8일 오전 서울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국정감사에 참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1.10.8/뉴스1 © News1
김웅 국민의힘 의원은 8일 자신과 조성은씨의 통화 녹취록 일부가 공개된 것에 대해 “내용이 크게 문제 될 것이 없다”면서 “전체적인 맥락을 파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저는 처음부터 (통화한) 사실 자체에 대해 부인한 게 아니라 기억을 못 한다고 얘기했다”며 “조씨에게 자료를 줬다는 것 자체도 기억이 안 난다고 얘기했다”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혹자는 통화까지 했는데 어떻게 누구에게 받았는지 모르냐고 이야기한다”며 “(고발장을) 준 사람하고 통화했는데도 그 사람을 기억 못 하는데 받은 사람은 기억한다면 그것 자체도 허위일 가능성이 있다”고 강변했다.

앞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는 김 의원과 조씨의 통화 음성 파일 2개를 복구했다. 여기에는 김 의원이 ‘고발장을 써서 보낼 건데 서울중앙지검 말고 서울남부지검에 고발장을 제출하라’는 취지로 말한 내용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김 의원은 이에 대해 “일단 전체적인 맥락이 전혀 안 나온 상태”라며 “예를 들면 국정감사가 시작되니까 ‘우리 자리 좀 옮길까요’라고 얘기했다면 그것을 가지고 저보고 ‘기자냐’고 하는 것은 맞지 않는 얘기다. 전체적인 맥락을 파악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그날(통화한 날) 너무 바빠서 (조씨와) 무슨 얘기를 했는지 잘 모르겠다”며 “얘기를 들어보면 전체적인 맥락을 보면 제가 통화한 것인지 아닌지도 금방 볼 수 있을 것 같다. 지금 상황에서는 제가 통화했던 내역 자체도 기억이 잘 안 나기에 저도 가서 얘기를 들어보고 싶은 심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수사기관 출석에 대한) 일정 조율을 하고 있다”며 “최대한 협조하겠다. 진실 밝히는 데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얘기하고 있기에 (출석해서) 제가 아는 대로 다 말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검찰에서 포렌식 했다는 자료들이 특정 매체를 통해 유출되고 있는데 공무상 비밀누설죄, 피의사실 공표죄가 될 수 있다”며 “대장동 비리를 은폐하기 위해 언론에 흘려지고 있는데 (이것은) 낡은 정치 수법”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어떻게 이게 공공기관에서 포렌식 한 자료가 특정 언론에 특정 방향으로만 누설되고 있는 것인지, 이게 과연 21세기 대한민국이고 조국 전 장관이 말하는 수사권 개혁인 것인지에 대해 국민들도 곰곰이 한번 생각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