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시스|정치

이재명 측 “국민의힘 대변하는 이낙연 측 유감스러워”

입력 2021-10-07 10:27업데이트 2021-10-07 10:28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 측은 7일 이낙연 전 대표 측의 대장동 의혹 공세에 대해 “참 답답하고 안타깝고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이재명 캠프 조정식 총괄 선대본부장은 이날 오전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화상으로 가진 브리핑에서 “국민의힘을 대변하는 주장을 펼치는 것이 도대체 왜, 무슨 의도에서 그러는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조 본부장은 이낙연 캠프 설훈 선대위원장의 전날 발언을 겨냥해 “이재명 게이트가 아니라 국민의힘 화천대유 게이트”라며 “바로 지난주 경선에도 결과로 입증되었지만 민주당의 권리당원과 국민들이 이재명 후보의 청렴과 진실에 대해서 신뢰한다는 것을 결과로 보여줬다”고 반박했다.

이낙연 전 대표 측과의 갈등으로 원팀이 흔들릴 수도 있다는 우려를 불식시키는 데 전력을 다하는 모습도 보였다.

민형배 전략본부장은 친문 지지층 일각의 경선 중단 주장에 대해선 “이렇게 주장하는 거는 막바지에 그냥 해보는 거 아닌가 싶다”며 “이것 때문에 원팀 기조 흔들린다는 것은 우리 정당의 특징으로 보아서 그럴 리 없다고 본다”고 개의치 않는다는 반응을 보였다.

경기지사직 사퇴 시점에 대해선 원론적 입장을 밝혔다. 조 본부장은 “아직 결정된 바 없다”며 “후보 확정이 되면 당과 상의해서 결정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낙연 전 대표 측의 정부 합동수사본부 설치 주장에 대해선 “합수본 방식도 가능하다고 본다”며 “정부가 결정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