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전에 없던 미사일 쐈나’…극초음속 활공체 시험 가능성

뉴스1 입력 2021-09-28 13:21수정 2021-09-28 21: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8일 서울역에서 시민들이 북한 단거리 미사일 발사 관련 뉴스를 대형 TV를 통해 시청하고 있다. 2021.9.28/뉴스1 © News1

북한이 28일 쏜 미사일이 새로 개발한 극초음속 활공체(Hypersonic Glide Vehicle·HGV)와 같은 신형무기일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한미 군과 정보당국의 감시자산에 포착된 북한 미사일의 비행거리만 봤을 땐 ‘단거리미사일’로 추정되지만, 비행궤적 등은 기존의 탄도미사일이나 순항미사일과는 다른 특성을 보인 것으로 알려지면서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우리 군은 이날 오전 6시40분쯤 북한 자강리 무평리 일대로부터 동쪽으로 발사체 1발이 발사된 걸 포착했다.

그러나 합참은 북한이 이날 쏜 미사일에 대해 “단거리미사일로 추정한다”면서도 순항미사일인지 탄도미사일인지 등에 대해선 “정밀 분석 중”이라며 신중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주요기사
이는 이날 한미 당국에 포착된 북한 미사일의 속도·고도·비행궤적 등이 과거 미사일 시험이나 훈련에선 볼 수 없었던 것이기 때문인 것으로 전해졌다.

극초음속 활공체(HGV) 비행궤도 (CLAWS) © 뉴스1
탄도미사일의 경우 일반적으로 발사 후 정점고도를 지나 목표물을 향해 낙하하는 과정에서 포물선 궤도를 그리고, 순항미사일은 발사 직후 특정 고도까지 치솟았다가 수십~수백m 수준의 저고도를 유지하며 날아간다.

그러나 이번에 한미 당국의 감시자산에 탐지된 북한의 미사일에선 이 2가지 특성이 모두 포착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전문가들 사이에선 북한이 이날 미사일 발사가 올 1월 열린 제8차 조선노동당 대회 당시 개발 의사를 밝힌 ‘극초음속 활공 비행 전투부’(HGV) 관련 시험을 위한 것일 수 있단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HGV는 발사 뒤 일정 고도에 이르기까진 로켓 추진체의 힘으로 탄도미사일과 같은 궤적을 그리며 상승한다. 그러나 로켓 추진체로부터 탄두를 실은 활공체가 분리된 뒤엔 지구 중력에 따라 활공하면서 목표물을 향해 날아가기 때문에 이를 레이더로 추적할 경우 순항미사일과 유사한 특성이 나타나게 된다.

다만 순항미사일의 경우 일반적으로 음속(초속 340m)보다 느리게 비행하는 반면, HGV는 활공시 최대 속도가 마하5(음속의 5배·초속 1.7㎞)를 넘기 때문에 “기존 대공망으론 요격이 쉽지 않다”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김동엽 북한대학원대 교수도 북한이 이날 쏜 미사일에 대해 “지금까지와 좀 다른 것일 수 있다. 기존 탄도미사일을 기반으로 뭔가 큰 변화를 준 새로운 형태일 가능성이 크다”며 HGV 시험 가능성을 제기했다.

북한이 지난 15일 철도기동미사일연대 검열사격 훈련을 진행했다. 뉴스1
HGV는 현재 미국(AGM-183A ARRW)·중국(둥펑-17)·러시아(아방가르드) 등이 개발 중이다. 특히 중국과 러시아는 HGV의 실전배치에도 들어간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이런 가운데 군 당국은 북한이 이날 쏜 미사일이 발사에 실패했을 가능성까지 포함해 모든 경우의 수를 놓고 분석 작업을 진행 중이다.

대북 관측통은 “북한은 2019년 이후 단거리탄도미사일(SRBM) 발사 때 항상 2발씩 쐈다”며 “이번에 1발만 쐈다는 건 발사에 실패했거나 SRBM이 아닌 다른 무기체계를 시험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걸 뜻한다”고 설명했다.

관측통에 따르면 북한이 최근 5년래 미사일 시험발사 때 1발만 쏜 건 2017년 11월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5형’과 2019년 10월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북극성-3형’ 발사 등 2차례뿐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