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매체, 한국군 SLBM 등 신무기에 “천문학적 혈세 탕진”

뉴시스 입력 2021-09-25 07:51수정 2021-09-25 07:5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북한이 한국군의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SLBM) 등 신무기 공개를 비판하며 한국 내 국론 분열을 시도했다.

북한 선전매체 ‘메아리’는 25일 개인 명의 글에서 “최근에 들어와 남조선 군부가 무모한 무기개발 놀음에 집착하고 있다는 것은 누구나 다 아는 사실”이라며 “근간에 들어와서만도 잠수함 발사 탄도미사일과 장거리 공중 대 지상 미사일, 지상 대 지상 탄도미사일과 초음속 순항미사일들을 공개한 것이 바로 그러하다”고 밝혔다.

이 매체는 “허나 그 무슨 자주국방, 힘 있는 평화의 미명하에 벌어지고 있는 남조선 군부의 이러한 무기개발 놀음을 바라보는 남조선 민심의 반응은 비난과 규탄으로 일관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평화로운 환경에서 살고 싶은 것은 인간의 본능”이라며 “더욱이 장장 반세기가 넘는 수십 년간 외세에 의해 항시적인 정세 불안과 전쟁 위험을 강요당해온 남조선 인민들에게는 더욱 그러하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 매체는 그러면서 “현실이 보여주고 있듯이 천문학적 액수의 혈세를 탕진하며 하는 짓이란 조선반도의 긴장 격화를 조성하고 민생을 여지없이 동강내는 것뿐이니 어찌 남조선 민심이 분노하지 않을 수 있겠는가”라고 주장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