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장공유
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송영길 “보건·의료인력 갈아 넣는 희생으로 의료서비스 지속 불가”

입력 2021-09-17 13:36업데이트 2021-09-17 13:3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9.17/뉴스1 © News1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7일 국립중앙의료원을 찾아 현장 의료진과 간담회를 하고 “보건·의료 인력을 갈아 넣는 희생으로 의료 서비스를 받는 것은 지속할 수 없는 구조”라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을 방문해 치료 현장을 살펴보고 현장 노동자와의 간담회를 진행했다. 국립중앙의료원은 코로나19 전담병원이다.

그는 의료원 준격리구역 음압병동을 살펴보고 간담회에 참석해 “병상에서 100키로가 넘는 환자를 돌보는 여성 간호사들이 팔힘이 부쳐서 옷을 갈아입기도 힘들다는 말씀과 ”아이를 키우는 의료진이 일자리를 비울수 없어 자신의 아이를 방치하고 있다는 안타까움에 가슴이 짠했다“라고 밝혔다.

그려면서 ”이번 코로나를 통해 공공의료의 중요성이 더욱더 확인된 것 같다“며 ”그 책임이 저에게 있다고 생각하고 공공의료 체계 보완을 위한 방안, 합의된 사항을 잘 점검해서 뒷받침해가겠다“고 강조했다.

송 대표는 간담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홍남기 부총리를 모시고 현장에 와야겠다. 직접 기재부 장관이 의료 현장에 같이 와 한 번 점검할 수 있도록 하겠다“라며 ”공공의료인력 확충이 시급하고 (노정) 합의가 잘 이행되게 하겠다“고 말했다.

특히 이날 간담회에는 의료 현장에서 일하는 간호사들이 참여해 현장의 고충을 이야기하기도 했다.

이선아 간호사는 ”의료인들의 감염을 한번 쯤 되돌아 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라며 ”전쟁터 나가서 최전방에서 일하다가 손과 팔을 잃었는데 가장 먼저하는 말이 ‘미안하다’일 때 슬프단 생각이 든다“라고 울먹였다.

그러면서 ”이게 정말 미안한 문제인가“라고 반문하며 ”몇년 뒤 새로운 감염병이 왔을 때 지금보다 나아진 환경에서 일할 수 있으면 좋겠고 의료 인력의 처우개선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