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미사일 발사에…中 왕이 “다른나라도 군사행동 하고 있어”

뉴스1 입력 2021-09-15 11:48수정 2021-09-15 11: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왕이 중국 외교부장 겸 국무위원이 15일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 참석하기 위해 서울 외교부 청사로 들어서고 있다. 2021.9.15/뉴스1 © News1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15일 북한의 순항 미사일 발사에 대해 “다른 나라도 군사행동을 하고 있다”며 한미 연합군사훈련을 겨냥했다.

왕 위원은 이날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한중 외교장관회담 이후 기자들과 만나 북한 순항 미사일 발사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전했다.

그는 회담 모두발언에서 “한국과 중국은 이사 갈 수 없는 가까운 이웃이고 서로 떠날 수 없는 파트너”라며 양국 협력을 강조했지만 회담 직후 기자들을 만나 작심하고 중국의 입장을 피력했다.

앞서 13일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에 따르면 북한 국방과학원은 지난 주말 사거리가 무려 1500㎞에 이르는 신형 장거리 순항미사일 시험발사에 성공했다.

주요기사
왕 위원은 이에 대해 “우리는 모두가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에 도움이 되는 일을 하기를 희망한다”면서 “예를 들어 북한뿐만 아니라 다른 나라들도 군사행동을 하고 있다. 우리는 모두 대화를 재개하는 방향으로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중국이 그동안 언급해 온 쌍중단(북한 핵미사일 활동·한미 연합훈련 동시 중단)을 언급한 것이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한 문제와 관련해서는 “중국은 쌍방 상호 교류를 강화하고 싶다는 생각은 강하다”면서 “시 주석은 한국 방문을 매우 중시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현재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안정적이지 않다”면서 “이를 고려해 기다렸다 코로나가 완전히 해결되면 안심하고 고위급 교류를 진행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내년 2월 예정된 베이징 동계 올림픽에 북한이 국제올림픽위원회(IOC)로부터 출전 불가 판정을 받은 데 대해서는 “주로 IOC에서 각국을 초청하는 것이 국제적 관례”라며 “물론 중국은 주최국으로서 IOC와 각국 지도자를 초청할 수 있는지 논의하길 원한다. 현재 논의하는 과정에 있다”고 답했다.

아울러 최근 미국 연방의회가 기밀정보 공유동맹인 ‘파이브 아이즈’(미국·영국·호주·캐나다·뉴질랜드)에 한국과 일본, 인도, 독일 등으로 확대하자는 구상을 밝힌 것에 대해 그는 “구시대적 냉전의 산물”이라며 “시대에 뒤떨어졌다”고 비판했다.

왕 위원은 한국이 최근 미국에 밀착했다는 평가가 나오는 데 대해서 “미국을 선호하든 중국을 선호하든 스스로에게 이 질문을 던져야 한다”면서 “한 가지는 분명하다. 중국과 한국은 떼려야 뗄 수 없는 이웃이자 떼려야 뗄 수 없는 동반자로서 우호적인 관계를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왕 위원은 이날 오전 8시58분쯤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 도착했다. 외교장관회담은 1시간 30분 가량 계속됐고 왕 위원은 10시 40분께 회담장 밖으로 나왔다.

왕 위원은 회담 직후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하기 위해 청와대로 떠났다. 왕 위원은 이후 정 장관과 외교부 장관 공관에서 오찬을 함께한 뒤 오후에 출국할 계획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