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패 이낙연 “겸허히 받아들여…남은 일정 최선 다할 것”

뉴시스 입력 2021-09-05 19:24수정 2021-09-05 19: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5일 대전·충남에 이어 세종·충북에서도 이재명 경기지사에 두자리수 득표율 차로 1위를 내어준 것에 대해 “권리당원과 대의원의 뜻을 겸허하게 받아드린다”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청주 CJB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세종·충북 경선 개표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오늘로 충청권 경선이 매듭지어졌다. 남은 일정에도 최선을 다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충청권에서 기대 보다 성적이 저조한 것 아니냐’는 질문에 “아까 말한대로 겸허하게 받아드린다”며 “최선을 다하겠다”고 답했다.

향후 캠프의 전략 수정 등 개선점을 묻자 “나중에 말하겠다. 메시지와 정책을 어떻게 할 것인가를 검토해야겠다”고 말을 아꼈다.

주요기사
이 전 대표는 이날 세종·충북 경선 결과 총 투표수 1만2899명 중 3834표를 얻어 득표율 29.72%, 2위를 기록했다. 대전·충남 경선 결과를 합산한 충청권 누적 투표율은 28.19%로, 1위인 이재명 경기지사(54.72%)와의 격차는 26.53%포인트다.


[서울·청주=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