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김동연, 진중권과 짜장면 회동…“새로운 길 앞두고 큰 힘 얻어”

입력 2021-08-07 22:29업데이트 2021-08-07 22:3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왼쪽)와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오른쪽). (김 전 부총리 측 제공) © 뉴스1
대권 잠룡인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는 7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만나 현안에 대해 대화를 나눴다고 밝혔다.

김 전 부총리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진 전 교수와 짜장면을 함께 먹은 사진을 올리고 “많은 대화를 나누며 넓은 공감대를 느꼈고 여러 좋은 제안들도 나왔다”고 적었다.

김 전 부총리는 “진 전 교수는 ‘진보’를 주장하면서도 진보의 잘못을 날카롭게 지적하고, 반대로 ‘보수’가 잘하는 것은 인정하는 열린 마음에서 나온 것들이어서 들을 내용이 많았다”며 소회를 밝혔다.

그는 이어 “인상 깊은 주제 중 하나는 ‘모든 사람이 평등하다’는 것이 더 이상 당연하지 않고 논쟁을 벌여야 하는 현실에 대한 고민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실력주의는 공정한 것일까. 과거처럼 재산을 통한 부의 세습보다 인적 자원에 대한 투자를 통해 세습이 이루어지는 현실은 어떻게 해석해야 할까. 실력주의의 외피를 쓴 세습주의 문제는 어떻게 해결해야 될까”라며 고민을 내비쳤다.

아울러 김 전 부총리는 “솔직한 분위기에서 정치나 정책, 철학 등 여러 주제를 넘나 들은 대화는 아주 즐거웠다”며 “제 입장에서는 새로운 길을 막 시작하면서 큰 힘을 얻은 것이 가장 큰 수확”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