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뉴스1|정치

윤석열측 “이재명, 시장시절 성남FC로 이익…이번엔 도지사직 활용하나”

입력 2021-08-07 18:57업데이트 2021-08-07 18:57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이재명 경기도지사. © News1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은 7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성남FC를 통해 어떤 정치적 이익을 얻었는지 밝혀야 한다”며 “이번에는 성남시장이 아닌 경기도지사직을 유사한 방식으로 활용하려는 것인가”라고 공세를 폈다.

윤 전 총장의 국민캠프는 이날 김병민 대변인 명의의 논평을 내고 이 지사가 연루된 성남FC 후원금 뇌물 의혹 사건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필요하다며 이렇게 밝혔다.

성남FC 후원금 사건은 이 지사가 성남시장으로 재직하던 지난 2015~2017년 축구구단인 성남FC에 6개 기업이 일종의 뇌물성 후원금을 지급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사안이다. 당시 네이버·두산건설·농협·차병원·현대백화점·알파돔시티는 성남FC에 후원금 명목으로 총 161억5000만원 가량을 지원했다. 구단주는 성남시장인 이 지사가 맡고 있었다.

이 지사는 전날(6일) 페이스북을 통해 “성남시장이 흉물로 방치된 관내 토지에 기업을 유치하려고 토지 용도변경 혜택을 주면서 법령에 따라 그 혜택의 일부를 기부채납이나 공익 기여로 환수하는 것은 범죄가 아니라 합법적 공익활동”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국민캠프는 “이재명 후보가 성남FC 운영에 관해 사적·정치적 이해관계가 있었음은 분명하다”며 이 지사의 측근이 성남FC 관계자로 근무했다고 주장했다.

국민캠프는 “성남시장이 동시에 구단주가 아니었다면 어느 기업이 수십억 원의 거액을 선뜻 후원하겠나”라며 “대기업이 광고효과만 기대하고 161억5000만원을 후원했다면 왜 이재명 후보가 시장직을 그만두고 난 뒤에는 후원이 끊겼는지 논리적으로 설명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어 “기업들에게 토지 용도변경을 해주고 혜택을 자신의 정치적 입지를 다지는 방향으로 환수했다면 이는 뇌물 범죄”라며 “후원 과정에서 압박이나 모종의 거래가 있었다면 이는 제3자 뇌물성이 명확한 일”이라고 말했다.

국민캠프는 “이 지사는 성남시장을 하면서도 공적 권한을 자기 정치적 이익을 위해 악용했다고 수사받고 있다”며 “이번에는 경기도지사직을 유사한 방식으로 활용하려는 것이 아닌지 묻고 싶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정치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