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나보고 日 전범 연상? 안철수, 정상인 아냐…사과해야”

뉴스1 입력 2021-08-05 09:45수정 2021-08-05 09: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준석 국민의힘 신임 대표가 지난 6월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예방해 환담을 나누고 있다. 이?때는 웃었지만 지금은 합당 문제를 놓고 ‘일본 전범같다’, ‘비정상적인 사람처럼 보인다’라는 등 위험수위를 넘는 발언을 주고 받았다. © News1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5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전날 한 유튜브 방송에서 자신을 제2차 세계대전 때 일본 전범에 비유한 것과 관련, “상대에게서 일본 전범을 연상했다는 것은 정상인 범주에서는 생각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안 대표는 합당에 대해 예스, 노로 답해 달라는 질문에 영국군에 항복을 요구했던 일본 전범 야마시타가 떠오른다고 했다”며 “제발 좀 정상적 대화를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준석에게 일본 전범이 연상된다고 하면 국민의힘은 2차 대전 때 일본군 정도 된다고 인식하는 것인가”라며 “상식을 벗어나는 발언이다. 사과하라”고 했다.

이 대표는 “(국민의당) 서울시당 위원장은 (제게) 철부지 애송이라고 하고, 국민의당 관계자는 플러스 통합 등 현학적 표현들로 국민을 우롱하고 있다”며 “혁신전대 시즌2인가. 정말 실망스럽다. 합당에 대해 예스인가 노인가”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 대표는 회의실 백드롭 문구를 ‘다 태우GO 정권교체’로 바꿨다면서 “8월 말 경선 버스는 출발할 것이고 타고 싶은 사람은 다 태우고 간다”며 “지금은 안에 있는 분들이 에어컨을 틀기 위해 문을 닫았지만 문을 두드리시면 다 열린다. 8월30일까지 문을 두드리기 바란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서울경찰청이 지난달 14일 4단계 거리두기에 항의하는 심야 시위를 한 자영업자 비상대책위원회의 김기홍 대표를 소환 조사할 계획인 것에 대해 “8000명이 운집한 민주노총 집회는 암묵적으로 용인했으면서 자영업자들의 차량 내 1인 시위에 과도한 선제 봉쇄조치를 한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며 “우리 당 법률지원단이 그분들을 위해 변호인으로 입회하도록 지시했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민노총에 비해 집시법의 과도한 기준을 적용하면 당 차원에서 꾸준히 적극적으로 대응하겠다”며 “자영업자 여러분, 어려운 시기에 모두 힘내시라”로 덧붙였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