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재난금, 경기도민엔 100% 지급” 논란

이윤태 기자 입력 2021-08-02 03:00수정 2021-08-02 08: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서 못받는 12%에도 지급 검토”
일부 지자체장 건의에 찬성 뜻 밝혀
김두관 “더 심각한 편가르기”
남양주 시장도 “국정 방해” 비판
탄소 소재 제품 살펴보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운데)가 1일 전북 전주시 한국탄소산업진흥원을 방문해 간담회를 마친 뒤 탄소 소재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전주=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선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민 전원에게 재난지원금을 지급할 수 있다는 뜻을 내비치면서 정치권에 논란이 일고 있다. 소득 하위 88%에게 지급하는 정부 재난지원금과 별도로 경기도 예산으로 소득 상위 12%의 도민에게도 재난지원금을 줄 수 있다는 이 지사의 구상에 여권에서도 반발이 제기됐다.

이 지사는 1일 충남 예산 윤봉길기념관을 방문한 뒤 “경기도내 시군에서 정부 재난지원금 지급 대상에서 배제된 나머지 12% 경기도민에게 지원금을 지급하는 방안을 검토해 달라고 요청해 왔다”며 “경기도가 더 많은 부담을 해서라도 재난지원금을 전 도민에게 지급하는 쪽으로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고양, 파주, 광명, 구리, 안성 등 5개 지방자치단체장들은 “12%의 시민에게도 경기도와 각 시군이 분담해 별도 재난지원금을 지급하자”고 건의했다.


그러나 이 지사의 발언에 여권에서도 우려가 나왔다. 민주당 대선 주자인 김두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돈 많은 경기도에서는 100% 받고, 돈 없는 지방은 88%만 받는 것은 정부의 선별 지급보다 더 나쁜 일”이라며 “전 국민을 다 주지 않는 것을 차별이라 한다면, 경기도만 주고 다른 지방은 못 주는 것은 더 심각한 편 가르기”라고 비판했다.

민주당 소속인 조광한 남양주시장도 페이스북에 “당정, 야당까지 동의한 것에 이렇게 (이 지사가) 독자적으로 움직이면서 이의를 제기하면 이것이 국정 방해 아니냐”고 성토했다. 수원, 용인, 성남, 화성, 남양주 등 경기도 7개 단체장들도 재정 부담 등을 이유로 이 지사의 100% 지급 구상에 난색을 표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이윤태 기자 oldsport@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이재명#재난금#100%지급#논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