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도심에 ‘쥴리 벽화’…야권 “인격 살인” 비난

이소연 기자 , 장관석 기자 입력 2021-07-29 17:01수정 2021-07-29 21: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벽면에 그려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 28일 촬영. 장승윤기자 tomato99@donga.com
서울 도심인 종로구 관철동의 한 건물 벽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가 내걸려 논란이 일고 있다.

중고서점이 입점해 있는 이 건물 옆면엔 29일 6개의 연결된 철판 중 하나엔 ‘쥴리의 남자들’이라는 문구와 함께 ‘2000 아무개 의사, 2005 조 회장, 2006 아무개 평검사, 2006 양검사, 2007BM 대표, 2008 김 아나운서, 2009 윤서방 검사’라고 적혀 있다. 또 다른 그림엔 ‘쥴리의 꿈! 영부인의 꿈!’이란 문구와 함께 김 씨를 연상케 하는 그림이 그려져 있다. ‘쥴리’는 “김 씨가 강남 유흥업소에서 일할 때 사용한 예명”이라고 적힌 출처 불명의 ‘윤석열 X파일’ 등이 정치권에 나돌면서 알려진 이름이다.

이 서점 직원은 이날 본보 취재진에게 “건물주인 사장이 지난달 건물 1, 2층에 난 공실에 중고서점을 차리고 2주 전쯤 벽화를 의뢰했다”고 설명했다. 건물주인 여모 씨(58)는 최근 한 출판사와의 인터뷰에서 “윤 전 총장이 헌법적 가치를 위해 출마했다고 하는 것이 가소로웠다. 헌법적 가치인 개인의 자유를 표현하려고 벽화를 그렸다”고 답변하기도 했다.

종로에 등장한 윤석열 비방 벽화 29일 서울 종로구의 한 서점 벽면에 그려진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배우자 김건희 씨를 비방하는 내용의 벽화를 보수단체 관계자들이 차량으로 막아서고 있다. 송은석 기자 silverstone@donga.com
이날 서점 앞은 이 벽화를 비판하는 보수 유튜버 10여 명과 이 벽화를 지지하는 시민들로 붐볐다. 서점 외벽 앞에는 차량 세 대가 일렬로 주차돼 있었다. 28일 저녁부터 이곳에 차량을 세워둔 염모 씨(59)는 “후보자 개인에 대한 자격 검증도 아니고 부인을 악의적으로 비방하고 모욕한 그림 아니냐”며 “꼴도 보기 싫어 차로 가렸다”고 말했다. 어떤 시민은 서점에서 책을 구매하며 직원에게 “응원한다”고 말하기도 했다.

주요기사
야권에선 비판이 쏟아졌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페이스북을 통해 “저질 비방이자 정치폭력이며, 표현의 자유를 내세운 인격 살인”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하태경 의원도 “문재인 대통령이 나서 친문(친문재인) 지지자들의 막가파식 인격살인에 제동을 걸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김근식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은 “이재명 지사의 형수 욕설을 계속 틀고 벽에 여배우 스캔들을 풍자하는 벽화를 그리면 (여당 지지자들이) 뭐라고 할까”라고 했다.

윤석열 캠프는 이날 김 씨에 대해 불륜설 등을 제기한 열린공감TV 관계자 등 10여 명을 형사 고발했다. 캠프는 “김 씨에 대한 접대부설과 불륜설은 결코 사실이 아니며 ‘돈을 노린 소송꾼’의 거짓 제보를 의도적으로 확산한 것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이소연 기자 always99@donga.com
장관석 기자 jks@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