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연락통신망 재개…공무원 피격사건, 北과 협의할 것”

뉴스1 입력 2021-07-28 18:15수정 2021-07-28 18: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해상에서 북한군에 사살된 공무원의 형 이래진 씨가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이인영 통일부 장관과 면담을 하기위해 이동하고 있다. 2021.2.4/뉴스1 © News1
통일부가 28일 남북 통신연락선이 재개된 것을 계기로 서해상 공무원 피격 사망 사건과 관련해 북한과 협의를 하겠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지난해 발생한 서해상 우리 공무원 피격 사망 사건과 관련해 “여러 차례 밝혔듯이 사건의 진상 규명 및 재발 방지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는 것이 정부의 입장”이라면서 이렇게 말했다.

통일부는 이어 “어제 남북간 연락통신망이 재개된 만큼, 정부는 앞으로 이 사안에 대해 북측과 협의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피격 공무원의 형 이래진 씨는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통일부 당국자들에게)김정은 위원장에게 서신 전달, 북한 당국자를 직접 만날 수 있도록 주선 등을 해 달라고 부탁했다”면서 “여의치 않을 경우 판문점에서라도 북한 당국자 면담을 주선해 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어 “아직 장례식을 못 치르고 있어 북한 당국자들로부터 직접 들어야하고, 해경에서 통일부를 통해 전달했던 수사 절차상 필요한 북측 수사요청에도 같이 견주어 볼 때 필요한 사항”이라면서 “지난해 북측 전통문과 정부와 상반된 내용들이 많아 북한 당국자들로부터 내용을 확실하게 전달받고 저의 방북을 통해 유가족으로서 확인을 해야 마무리 될 듯하다”고 전했다.

이 씨는 올해 2월에도 이인영 통일부 장관과 면담을 한 바 있다. 이때에도 김정은 총비서에게 보낼 서신을 전달하고 북한 당국자와 면담 주선과 재발 방지 노력, 남북 공동조사 등을 요구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