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재택 “강진구, 부모도 없나”…치매 母진단서 공개

뉴시스 입력 2021-07-28 16:30수정 2021-07-28 16: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94세 치매환자 이용한 사건 한국언론의 치부로 기록될 것"
윤석열 캠프, '김건희 동거설' 보도 강진구 등 3명 형사고발
양재택 전 차장검사가 자신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부인 김건희씨와의 동거설을 보도한 열린공감TV 강진구 등 기자들을 향해 “거짓말로 주거침입하고 유도해 어머니가 말을 따라하게 하는 패륜행위를 취재원칙이라고 하다니 양심도 없느냐”고 분개했다. 양 전 검사는 그러면서 어머니의 치매 진단서 3장을 공개했다.

양 전 검사는 28일 입장문에서 “94세 우리 어머니가 지금 이 시대에 무슨 역할을 할 수 있길래 이처럼 치졸한 흑색선전에 어머니를 끌어들이느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왜 우리 어머니를 쓰러지게 했느냐”며 “열린공간TV 강진구 기자 등은 ‘점을 보러 왔다고 했다’는 말을 하며 스스로 주거침입을 자백했다”고 주장했다.

양 전 검사는 “방송의 대부분 질문이 유도하는 방식으로 돼있고 강진구 등은 어머니의 정신이 온전하다고 했지만 어머니는 그들에게 ‘정부에서 온 사람들이다’라는 말도 하는 등 정상적인 대화가 불가능한 상황이었다”며 “어머니는 평소 귀가 많이 먹은 상태여서 큰소리로 이야기를 해야 하고, 치매기가 심할 때는 가족과도 정상적인 대화가 어려운 동문서답 상태”라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어 “강진구 기자 등은 반성하고 사과하기는커녕 저보고 어머니를 치매로 몰면서 거짓말한다고 하면서 치매진단서를 내 놓으라고 한다”며 “부득이 치매 진단서와 치매약 처방전을 공개하겠다”고 했다.

양 전 검사는 “당신들도 부모나 자식이 있는 사람으로서 얼마나 잔인하길래 원하는 답을 얻어내기 위해 거동도 어렵고 말귀도 어두운 94세 어머니를 몇 시간이나 몰래 인터뷰할 수 있느냐”며 “어머니가 인터뷰를 하거나 녹음을 한다는 사실조차 인식을 했겠느냐”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얼마나 뻔뻔하길래 치매가 아니라는 프레임을 걸어 아들인 저로 하여금 이런 진단서와 처방전을 공개하게 만드느냐”며 “당신들은 부모도 없느냐”고 분노했다.

이어 “코로나 시국이라 가족들도 방문을 조심하는데 고령의 어머니와 3명이 장시간 있으면서 전염가능성이 있게 한 점도 분노한다”며 “그날 방문한 사람들이 코로나 백신을 맞았는지 음성인지도 공개해달라”고 했다.

양 전 검사는 “94세 어머니는 얼마나 시달렸으면 그 충격으로 건강이 급속히 악화돼 음식도 못 먹고 잠도 주무시지 못해 쓰러지셨다”며 “오늘 급히 평소 다니던 병원에 가서 주사를 맞고 요양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사건처럼 94세 치매환자인 어머니를 파렴치하게 이용한 사건은한국언론의 치부로 기록될 것”이라며 “저와 아내, 형제자매들은 함께 모든 악하고 비열한 거짓에 대하여 강력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사과를 요구했다.
앞서 유튜브 매체 열린공감TV는 27일 김건희씨와 기혼이었던 양모 전 차장검사가 과거 동거를 한 사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양 전 검사의 모친 A씨의 인터뷰한 내용을 공개했다.

A씨는 영상에서 “(김씨가) 나를 엄마라고 하고 자기를 딸이라고 하고 내 아들에겐 오빠라고 하고 살았다”며 “내 아들하고 완전하게 마무리를 해야 하는데 날 배신하고 다른 남자에게 갔다”고 말했다.

또 현재 윤 전 총장과 김씨가 거주하는 서초동의 아파트도 A씨와 양 전 검사의 돈으로 산 것이란 취지의 발언도 했다.

양 전 검사와 가족들은 같은날 입장문을 내고 “열림공감tv 등은 94세 노모의 집에 일방적으로 찾아간 것도 모자라 ‘점을 보러 왔다’며 거짓말로 접근하고 원하는 답을 질문에 넣어 유도했다”며 “인권유린 행위에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고 항의했다.

야권 유력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측은 28일 부인 김건희씨의 과거 동거설을 보도한 열린공감TV 강진구 기자 등 3명을 형사고발했다.

캠프는 이날 열린공감TV 정천수 대표, 강진구 기자 등 3명을 주거침입 및 정보통신망법위반(명예훼손) 혐의로 형사고발했다.

캠프측은 “자신들의 정치적 이해관계와 방송수익만을 노리고 검증을 빙자해 입에 담을 수도 없는 거짓을 퍼뜨리는 범죄행위를 더는 두고 볼 수 없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번 고발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법적 대응을 하겠다”며 “열린공감TV방송을 토대로 거짓 내용을 확산한 매체들을 포함해 즉시 기사를 내리는 등 조치를 하지 않을 경우 추가적인 법적 대응을 경고한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