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이낙연, 盧탄핵 찬성했을것” 이낙연측 “이재명, 형수 욕설 도넘어”

강성휘 기자 입력 2021-07-23 03:00수정 2021-07-23 04:0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與 1, 2위 네거티브 정면 충돌
기본소득 공약 되살리고 이재명 경기도지사(왼쪽)와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의원이 22일 국회 의원회관 영상회의실에서 화상으로 열린 정책공약 기자간담회에 앞서 대화하고 있다. 이 지사는 이날 “차기 정부 임기 내에 청년에게 연 200만 원, 그 외 전 국민에게 100만 원의 기본소득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사진공동취재단
“이낙연 전 대표가 (2004년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과정에는 참여하고 표결은 반대한 판단과 행동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더불어민주당 김영진 의원)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형수에 대한 욕설은 들어보셨습니까?”(민주당 설훈 의원)

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에서 양강(兩强) 구도를 형성한 이 지사와 이 전 대표가 퇴로 없는 극한의 공방을 벌이고 있다. 두 캠프의 전면전에 민주당 송영길 대표조차 “다시 안 볼 사람처럼 서로 간에 공격을 하면 스스로 본선 경쟁력을 무너뜨리는 것”이라고 우려했지만 두 주자뿐만 아니라 캠프 핵심 인사들까지 일제히 전장으로 뛰어들었다.

연일 이 전 대표를 향해 노 전 대통령 탄핵에 찬성했다는 의혹을 앞세우고 있는 이 지사 캠프에서는 22일 이 지사가 직접 나섰다. 이 지사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시 사진들을 보니 (이 전 대표가) 표결을 강행하려고 물리적 행사까지 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최근에는 반대표를 던졌다고 하니 납득이 잘 안된다”며 “정치인들은 국민들에게 거짓말을 하지 말아야 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이 지사는 이날 중앙일보 인터뷰에서도 “제가 봤을 땐 (이 전 대표가 탄핵) 찬성표를 던졌을 것”이라고 했다. 앞서 이 전 대표는 탄핵 표결에 대해 “반대했다”고 밝힌 바 있다.

주요기사
이 지사의 핵심 측근인 김 의원은 이 전 대표 캠프 좌장인 설훈 의원까지 겨냥하며 전선을 넓혔다. 그는 ‘설훈 의원님에게 묻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이 전 대표는) 탄핵 반대를 외치던 유시민, 김근태, 송영길을 가로막는 대열에 동참했다”며 “이에 대한 이 전 대표의 솔직하고 담백한 입장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 지사 측이 2004년 탄핵에 공세를 집중하는 건 이 전 대표의 ‘민주당 적통’ 프레임을 깨겠다는 의도다. 이 지사 캠프의 한 의원은 “이 전 대표 쪽에서 민주당의 적통이니, 정통성을 계승한다는 등의 선명성 경쟁을 부추기고 있는데, 정작 이 전 대표가 가장 적통 논란에서 자유로울 수 없는 인물”이라며 “이 문제만큼은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한다는 공감대가 있다”고 했다.

여성 암환자 돕기 나서고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오른쪽)가 22일 오전 부산 연제구 드림워크에서 열린 ‘젊은 여성암 환자 애프터 케어 간담회’가 끝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암에 걸렸던 여성이 이전의 일상을 회복할 수 있도록 돕는 ‘사회복귀 국가책임제’ 공약을 발표했다. 부산=뉴스1
이에 맞서 이 전 대표 측은 이 지사의 ‘형수 욕설’ 논란을 공개적으로 꺼내 들었다. 설 의원은 김 의원에 대한 반박 글에서 “도를 한참 넘은 욕설을 듣고도 (이 지사가) 지도자의 품격과 자질을 갖췄다고 믿는 것인가”라고 되물었다. 이 전 대표 캠프 관계자는 “‘형수 욕설’ 논란만큼은 경선 전체의 품위를 떨어뜨릴 수 있다는 우려에 언급하지 않으려 했지만 저쪽에서 노 전 대통령을 소환하며 먼저 선을 넘은 만큼 사정을 봐줄 필요가 없어졌다”고 했다.

‘이낙연계’ 의원들도 일제히 가세했다. 캠프 수석대변인인 오영훈 의원은 “민주당 적통인 이 전 대표를 흔들기 위해 동분서주하는 이재명 캠프의 모습은 딱하기 그지없다”며 “이재명 후보는 단순히 이낙연 후보만을 욕보이는 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이 전 대표를 국무총리로 발탁한) 문재인 대통령까지 모욕한 것”이라고 했다. 캠프 상황본부장인 최인호 의원은 이 지사 측을 향해 “진실이 무엇이든 일방적인 주장으로 정치적 이익을 얻으려는 흑색선전”이라고 비판했다.

양측의 난타전이 심해지면서 내부 비판도 커지고 있다. 대선 주자인 박용진 의원은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탄핵 때 표결을 어떻게 했는지, 사생활 문제 등으로 상대를 흠집 내는 일들이 계속 벌어지고 있는데 국민이 무슨 관심이 있느냐”며 “이렇게 계속할 거면 집에 가라고 하고 싶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28일 TV 토론을 갖고 본경선 일정을 시작한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이재명#이낙연#더불어민주당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