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당 “국민의힘, 힘의 우월관계 내세워”

뉴시스 입력 2021-07-22 11:17수정 2021-07-22 11: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권은희 "이준석, 자세한 보고는 못 받는 듯"
안철수 "국민의힘, 적극적으로 협상해달라"
양당대표 회동은 "굳이 필요 없다" 선 그어
국민의당은 22일 국민의힘과의 합당 협상 교착에 대해 “국민의당이 기본안을 제안했고 국민의힘이 검토된 안을 가져왔는데, 국민의당과의 상호존중 의미가 아니라 국민의힘의 일방적 힘의 우월관계를 인정하라는 안을 가져왔다”고 밝혔다.

국민의당 측에서 합당 실무협상단장을 맡고 있는 권은희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비공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자세한 상황을 실시간으로 보고받고 공유받고 있지 못하구나라는 부분을 어제 페이스북 글에서 확인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전날 오후 페이스북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지도자의 대외용 발언과 실무협상단의 발언의 간극이 크니 협상이 공전되는 것”이라고 적었다. 안 대표가 전날 오전 “국민의힘에서 과연 (합당) 의지가 있는지 잘 모르겠다”고 한 데 대한 대응이었다.

안 대표는 이날도 “제가 어제 말씀드린 취지가 국민의힘에서 좀 더 적극적으로 협상에 임해달라는 그런 말씀”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권 원내대표는 ‘안 대표와 실무협상단의 입장이 다르다’는 이 대표 지적에 대해 “국민의당 실무협상단은 협상안에 대한 전적인 권한을 위임받았다”며 “(오히려) 현재 진행상황에서의 문제가 국민의힘이 필요한 위임과 권한을 전적으로 받지 못했다는 부분이다. 그 부분만 이 대표가 보완을 해주면 될 것 같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의 검토안에 대해) 상호존중의 원리에서 경쟁의 원리를 도입해서 진행하자고 수정 제안을 했는데, (국민의힘) 협상단이 권한이 없어서 답변을 하지 못하고 다시 당 내부의 검토를 받아야 한다고 해서 협상이 지연되는 상황”이라고 했다.

권 원내대표는 안철수 대표와 이준석 대표의 회동 계획에 대해서는 “굳이 양당 대표가 만나서 논의를 할 필요는 없다. 만난다 한들 다시 실무협상단에 위임하는 형식일 것”이라며 선을 그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