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이낙연, 총리시절 큰 성과 없어…보궐선거 참패 책임도 안져”

뉴스1 입력 2021-07-22 09:25수정 2021-07-22 09:2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1일 오전 경남도청 앞 정문에서 김경수 도지사 지지자들과 함께 플래카드를 들고 있다. 2021.7.21/뉴스1 © News1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2일 추미애 전 법무부장관에 대해 “노무현 탄핵, 윤석열 산파, 김경수 사퇴 3번의 자살골을 터뜨린 자살골 해트트릭 선수라고 이야기가 나온다”고 직격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 ‘최경영의 최강시사’에서 전날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대법원 판결에 대해 “이 대목에서 저는 사실은 같이 경쟁하고 있는 추미애 후보를 원망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오래된 이야기지만 (추 전장관은) 노 대통령 탄핵에 찬성도 했고 윤 전 검찰총장 징계안 하나를 해결하지 못해서 윤 총장을 키워줬다”며 “본인이 대선에 출마까지 하면서 윤석열 총장을 대권 후보 1위로 만든 책임도 있고 이번에는 드루킹을 고발해서 김경수 지사가 사퇴하게 됐지 않나”고 직격했다.

이어 “일부러 그런 것은 아닙니다만 정무적인 판단에 문제가 많았다고 생각을 한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는 또 ‘중도 하차로 책임을 지라는 말인가’라는 질문에 “그 판단은 뭐 추미애 후보가 하실 일이지만 우리 당원이라든지 국민들께서 그렇게 생각하는 분들이 꽤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아울러 김 지사의 판결과 관련해서는 “드루킹 사건이 대선과 관계된 사건이기는 합니다만 대통령에 직접 연관된 행위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대선이나 총선이 되면 선거 브로커들이 굉장이 많이 와서 제안을 한다. 저도 선거를 많이 해본 사람이라서 (안다)”면서 “워낙 김경수 지사가 순수하신 분이고 착한 분이고 또 이렇게 정권을 창출해야 하는 입장에서 도와준다고 하니까 잘 대해준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는 “(김 지사는) 성정이 그렇다. 드루킹한테 한마디로 말하면 속은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경선 과정에서 친문 분화 조짐이 있지 않냐는 말엔 “힘 센 사람이면 아무 데나 가서 붙는 그런 친문이 무슨 의미가 있겠나”며 “권력을 따라가는 친문은 이낙연 후보에게 몰릴지 몰라도 가치를 따라가는 친문은 거리를 둘 거라고 저는 본다”고 말했다.

그는 이 전 대표에 대해서도 “지금 상승세를 타시기는 하는 것 같다”면서도 “제가 총리 때 이렇게 총리를 3년 최장수 총리를 했는데 그렇게 큰 성과를 낸 것 같지는 않다. 당대표 할 때는 180석을 저희들이 얻었는데 언론개혁이나 검찰개혁이 제대로 의지가 많이 부족했던 느낌이었다”고 했다.

이어 “또 올 1월에는 전직 대통령 사면 발언을 해서 민주당 지지율을 다 날려버렸고 결국 보궐선거에 참패를 했지 않나”며 “본인께서 선거에 지면 책임지신다고 하셔서 나는 안 나올 줄 알았다”고 꼬집었다.

그는 “진정한 친문들이라면 험난한 길을 피하고 개혁을 외면한 이 후보에게 가지 않을 거라고 저는 생각한다”고도 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