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지지율, 이재명에 한자릿수 추격

최혜령 기자 입력 2021-07-13 03:00수정 2021-07-13 03: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기본소득 등 이재명 논란 커지자
여권 후보적합도 29.7% vs 20.6%
“文정부 계승” 앞세운 것도 효과
청년기업인 만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이낙연 전 대표(가운데)가 12일 대전 중앙시장 상인연합회 사무실에서 열린 청년기업인 간담회에 참석해 청년 기업인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대전=원대연 기자 yeon72@donga.com
“1강(强) 1중(中) 구도에서 2강 구도로 빠르게 재편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 캠프 관계자는 본경선에 돌입한 민주당 대선 후보 레이스의 판세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독주를 지켜봐야만 했던 상황에서 벗어나 반전의 계기를 만들어가고 있다는 자평이다. 그러나 “이 지사의 각종 논란으로 인한 반사 효과”라는 분석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등 야권 주자와의 격차가 여전하다는 점은 이 전 대표가 넘어야 할 과제로 꼽힌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TBS 의뢰로 9일부터 이틀간 전국 만 18세 이상 유권자 101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 전 대표는 ‘범진보권 차기 대선 후보 적합도 조사’에서 20.6%를 얻어 1위인 이 지사(29.7%)와의 격차를 한 자릿수인 9.1%포인트로 좁혔다. 일주일 전 같은 기관이 TBS 의뢰로 조사했을 때 두 후보 간 격차는 19.2%포인트였다(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또 여야 후보를 모두 조사하는 ‘차기 대선 후보 적합도 조사’에서도 이 전 대표는 18.1%로 윤 전 총장(29.9%), 이 지사(26.9%)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이런 변동은 TV 토론 등 민주당 예비경선 과정에서 이 지사에게 다른 후보들의 공격이 집중된 것이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 제기된다. 여권 관계자는 “기본소득 논쟁부터 ‘바지’ 발언까지 이 지사를 둘러싼 논쟁과 논란이 이어진 영향이 이 전 대표의 지지율 상승으로 이어진 것”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표도 TV 토론에서 이 지사를 향해 “거친 표현을 쓰는 게 옳으냐” “신뢰의 지도자가 될 수 없다”며 공세의 수위를 계속해서 끌어올렸다. 여기에 이 전 대표가 “문재인 정부의 계승자”를 앞세운 것도 친문(친문재인) 진영의 표심을 움직였다는 평가가 있다.

관련기사

이 전 대표 측은 지지율 상승에 반색하며 본경선에서도 기세를 이어갈 계획이다. 이 전 대표는 12일 BBS 라디오에서 ‘컷오프 결과 발표 전에 캠프가 상당히 고무된 모습을 보였다’는 진행자의 질문에 “최근 여론조사 결과가 가파르게 상승하고 있는 것이 하나의 이유일 것”이라고 답했다.

다만 예비경선을 거치며 이 전 대표가 ‘반(反)이재명’ 진영의 대표 격으로 인식되고 있다는 점은 부담이다. 한 여당 의원은 “이 전 대표가 ‘반이재명’ 흐름에만 기댔다가는 이 지사의 행보에 수동적으로 끌려다닐 수밖에 없다”며 “‘이낙연만의 행보’를 보다 선명히 해 추격자 이미지를 벗어야 한다”고 말했다.

최혜령 기자 herstory@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이낙연 지지율#文정부 계승#한자릿수 추격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