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美겨냥 “인도 지원, 인권 문제 연관은 주권국 압박”

뉴시스 입력 2021-07-12 09:49수정 2021-07-12 09:5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많은 나라, 美원조 기대했다가 쓰디쓴 맛"
캄보디아 사례엔 "반중국 행위 비열 책동"
북한이 미국을 겨냥해 “인도주의 지원을 인권 문제와 연관시키는 것은 주권국에 대한 압박”이라는 목소리를 냈다. 인권 문제와 결부한 인도 협력에 대한 거부감을 드러낸 것으로 관측된다.

12일 북한 외무성은 홈페이지에 전날 올린 강현철 국제경제 및 기술교류촉진협회 상급연구사 명의 게시물에서 “인도주의 지원은 그 어떤 경우에도 불순한 정치적 목적에 악용되지 말아야 한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먼저 게시물은 코로나19로 인한 세계 경제난을 언급하고 “불행과 고통을 불순한 정치적 목적 실현에 악용하려는 움직임들이 나타나 국제사회의 커다란 우려를 자아내고 있다”고 했다.

또 ‘미국이 순종하는 집권자에게는 장기집권을 허용하지만 그렇지 않은 경우 제도 전복도 불사한다’는 취지 다른 나라 언론을 인용하는 형태로 “미국의 원조와 인도주의 지원 반동성”을 비판했다.

주요기사
이어 미국 대외원조법을 거론하면서 “어떤 형태 지원이든 미국의 대외정책에 철저히 복종해야 한다고 규제돼 있다”면서 인권기준, 공산주의 국가에 대한 지원 불허 부분 등을 지적했다.

아울러 “미국 상호안정보장법에 대외정책 실현에 도움되지 않는다면 어떤 지원도 않는다는 조항이 있다”는 취지로 주장하면서 “미국이 제창하는 지원이 무엇을 목적으로 하고 있는가를 적나라하게 보여준다”고 꼬집었다.

게시물은 “실제 많은 나라들은 미국 원조와 인도주의 지원에 많은 기대를 걸었다가 쓰디쓴 맛을 봤다”면서 파키스탄, 아프가니스탄, 시리아, 팔레스타인 등 사례를 나열했다.

나아가 캄보디아에 대해서는 인도 지원을 명목으로 한 남중국해 문제 등 공조 요구가 있었다고 지적하면서 “반중국 행위에 가담시키려고 비열하게 책동했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세계 언론, 국제문제분석가 발언을 언급하고 “미국이 인도주의 지원을 인권문제와 연관시키고 있는 속심은 주권국가들에 대한 압박을 합법화하고 불순한 정책적 기도를 실현하는데 있다”는 방향의 주장을 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