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김재원 “與 선거인단 신청…추미애에 마음 가”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11 12:02수정 2021-07-11 13:5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여론조사 ‘역선택’ 부작용 우회적 비판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 뉴시스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은 11일 “더불어민주당 국민선거인단에 신청해 정권교체에 힘을 보태달라”고 독려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민주당 대선 주자들이 국민선거인단에 신청해달라고 앞다퉈 문자 메시지를 보내와 기꺼이 한 표 찍어 드리려고 신청 완료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와 함께 ‘민주당 선거인단 신청 완료’ 인증사진을 게재했다.

김 최고위원은 “김부선 씨가 지지선언하면 몰라도 이재명 후보에게는 손이 가지 않는다. 현재까지는 TV에 나와 인생곡으로 ‘여자대통령’을 한 곡조 뽑으신 추미애 후보에게 마음이 간다. 물론 마음이 달라질 수 있다”고 했다.

김 최고위원의 이같은 발언은 대선후보 경선 과정에서 국민여론조사 반영 비율을 높이면 ‘역선택’의 부작용이 생길 수 있다는 점을 우회적으로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 현행 당헌·당규상 대선 경선은 당원 투표 50%와 일반 여론조사 50%를 합산해 결정된다.

주요기사
다만 최근 당내 기반이 부족한 장외 주자들이 불리하다는 이유로, 당원투표 비율을 낮추고 국민 여론조사 비율을 높여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 바 있다.

한편 민주당은 이날 오후 예비경선(컷오프) 결과를 발표한다. 8명의 예비후보 가운데 2명이 탈락하면 상위 6명이 한 달간 경선을 벌여 최종 후보를 확정한다.

민주당 ‘국민선거인단’ 신청한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 페이스북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