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원웅의 광복회 “이재명 美점령군 발언은 진실” 주장

신규진 기자 , 전주영 기자 입력 2021-07-06 03:00수정 2021-07-06 03:3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친일세력엔 맥아더가 은인”
野 “독립유공자 유족참칭 의혹”
김원웅 진상규명 TF 구성하기로
1945년 독립 이후 북한에 진입한 소련을 “해방군”으로, 미군은 “점령군”으로 주장해 논란을 일으킨 김원웅 광복회장이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미 점령군” 발언을 옹호하고 나섰다.

광복회는 5일 보도자료를 내고 “친일세력이 ‘미 점령군과 합작해서 지배체제를 유지했다’는 이 지사 말은 토씨 하나 틀리지 않는 역사적 진실”이라며 “친일 미청산과 분단 극복에 대한 고뇌가 없는 정치인은 이 땅에서 사라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해방 이후 친일세력이 다시 미국에 빌붙어 권력을 잡아 77년간 분단에 기생하며 엄청난 부와 권력을 축적했다”며 “친일세력에게는 (더글러스) 맥아더가 은인”이라고도 했다. 또 “맥아더는 (1945년) 포고문에서 스스로 점령군임을 분명히 강조했다. 제대로 된 국민이라면 맥아더의 포고문에 불쾌해해야지 왜 이 역사적 진실을 말한 김 회장을 비난하는지 납득이 안 된다”며 김 회장의 기존 주장을 되풀이했다. 맥아더 포고문에는 “점령” 표현과 함께 “조선 인민의 오랫동안의 노예 상태와 적당한 시기에 조선을 해방 독립시키라는 연합국의 결심을 명심한다”는 내용이 함께 담겨 있다. 김 회장은 5월 고교생 대상 영상 강연에서 한 “소련군은 해방군, 미군은 점령군” 발언이 뒤늦게 알려진 뒤 황기철 국가보훈처장이 “대단히 부적절하다”고 비판했음에도 자신의 주장을 굽히지 않은 채 광복회 명의로 보도자료를 내고 있다.

국민의힘은 이날 김 회장 부친의 공훈 기록 허위 의혹, 모친의 날조 의혹 진상 규명을 위해 ‘김 회장 독립유공자 유족 참칭 의혹 진상규명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기로 했다. 국민의힘은 TF 활동을 통해 김 회장 부친 및 모친 관련 의혹의 진상 규명, 김 회장의 자격 박탈과 10억여 원의 유족 보상금 회수에 나설 방침이다.

신규진 기자 newji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전주영 기자 aimhigh@donga.com
관련기사

#김원웅#광복회#김원웅 진상규명 tf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