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이동훈 소개로 수산업자와 식사…첫 만남에 포르쉐 보여줘 황당”

뉴스1 입력 2021-07-05 15:13수정 2021-07-05 15: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홍준표 의원 페이스북 갈무리© 뉴스1
국민의힘 대선주자의 한명인 홍준표 의원(대구 수성구을)이 검·경·언론계 인사들에게 금품을 뿌린 것으로 알려진 경북 포항의 수산업자를 사칭한 김모씨와 만난 적이 있다고 밝혔다.

홍 의원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2년 전 김씨와 식사를 한 적이 있다”는 사실을 밝히며 “정상적인 사람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그는 “사기는 언제나 피해자가 헛된 욕심을 가질 때 발생한다”며 “상식적으로 보면 도저히 당할 것 같지 않은 피해자도 사기를 당하는 것을 보면 그것을 이해하게 된다”고 언급했다.

이어 “최근 언론에 회자되는 모 수산업자의 사기 행각도 그렇다”며 “이동훈 기자(윤석열 전 검찰총장 대변인을 지낸 인물)의 소개로 나도 그 사람과 셋이서 2년 전에 식사를 한 일이 있었지만 그때 하는 말들이 하도 황당해 받은 명함에 적힌 회사 사무실 소재를 알아보니 포항 어느 한적한 시골의 길거리였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홍 의원은 “사기꾼의 특성은 대부분 명함에 많은 직함이 적혀 있고 과시적 소비욕이 있는 것이 대부분”이라며 “처음 만나 자기가 포르쉐, 벤틀리 등 차가 5대나 있다고 스마트폰 사진을 보여줄 때 나는 정상적인 사람이 아니라고 보았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당할 것도 없지만 그런 사람에게 당하지 않은 것 만으로도 천만다행”이라며 “정치를 하다 보면 지지자라고 하면서 만나는 수 없는 사람들이 있다. 그 사람들과 한두번 만났다고 해서 바로 비난의 대상이 되는 것은 옳지 않다”고 덧붙였다.


(대구=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