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페북서 ‘애처가’ 빠졌다가 복구…“실무진 실수”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7-01 20:18수정 2021-07-01 20:2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공식 페이스북에서 ‘애처가’ 태그가 사라졌다가 이 내용이 언론에 보도된 후 1시간여 만에 다시 나타나는 해프닝이 벌어졌다.

지난 29일 첫 개설한 윤 전 총장의 페이스북에는 Δ애처가 Δ국민 마당쇠 Δ아메리칸 파이를 Δ토리아빠 나비집사 Δ엉덩이탐정 닮았다고 함 이라는 태그가 달려있었다.

하지만 이틀 뒤인 1일 ‘애처가’, ‘아메리칸 파이를’이라는 2개 태그가 사라졌다.

이에 일각에서는 윤 전 총장의 부인 김건희 씨를 둘러싼 논란을 의식한 것 아니냐는 시각이 제기됐다.

주요기사
‘애처가’ 태그는 같은날 오후 4시쯤 다시 나타났다. 애처가 태그가 사라졌다는 보도가 나온 지 약 1시간 만이다.

윤 전 총장 측은 이에 대해 “실무진의 단순 실수”라고 해명했다.

공보팀 관계자는 “윤 전 총장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는 통합 운영을 위해 관련 업무를 별도 실무인력으로 이관됐다며 ”이 과정에서 실무인력이 콘텐츠 내용을 조율하던 중, 운영 착오로 몇 개 항목이 일시적으로 삭제됐다”고 설명했다.

한편, 윤 전 총장의 부인 김 씨는 지난달 30일 한 언론 인터뷰에서 “제가 쥴리니 어디 호텔에 호스티스니 별 얘기 다 나오는데 기가 막힌 얘기”라며 “누가 소설을 쓴 것”이라고 일축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