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황금열쇠’ 선물받은 文 대통령…국빈방문 일정 시작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6-16 07:41수정 2021-06-16 07:4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의 초청으로 스페인을 국빈방문한 문재인 대통령 부부가 15일(현지 시간) 오후 스페인 수도 마드리드에 도착해 2박 3일간의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사진=청와대 인스타그램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의 초청으로 스페인을 국빈방문한 문재인 대통령 부부가 15일(현지 시간) 오후 스페인 수도 마드리드에 도착해 2박 3일간의 공식 일정을 시작했다.

스페인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처음 맞는 국빈인 문 대통령을 환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5시부터 약 30분간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펠리페 6세 국왕 주최 공식 환영회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이 펠리페 6세 국왕을 마주한 것은 지난 2019년 10월 국빈 방한 이후 20개월 만이다.

이날 공식 환영식은 양국 국가연주, 의장대 사열, 왕실 근위대 및 기마병 분열 등으로 스페인 왕실의 전통 의전에 따라 진행됐다.

주요기사
환영식에서 문 대통령은 펠리페 6세 국왕 내외에게 무궁화대훈장을 수여했다. 펠리페 6세 국왕은 문 대통령에 최고국민훈장, 김정숙 여사에 국민훈장 대십자장을 각각 수여했다.

사진=청와대 인스타그램

문 대통령은 이어 마드리드 시청을 방문했다.

알메이다 시장은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에게 ‘황금열쇠’를 전달하며 “한국 국민에 대한 우정과 감사의 증거로 마드리드 시민을 대신해 황금열쇠를 대통령께 선물한다”고 말했다.

이에 문 대통령은 “이 행운의 열쇠가 나 개인뿐 아니라 한반도에 큰 행운을 가져다줄 거로 믿는다”며 “이 열쇠로 코로나 극복의 문을 열겠다. 마드리드 시민께도 보답이 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이후 문 대통령은 방문 첫째 날의 마지막 일정으로 펠리페 6세 국왕 내외 주최 국빈만찬에 참석했다.

펠리페 6세 국왕의 건배사 이후 답사에 나선 문 대통령은 “앙국은 서로 닮았다”며 “양국 국민은 권위주의 시대를 극복하고 경제발전과 민주화를 이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70년 이상 이어진 우정이 지난해 코로나 상황 이후 더욱 긴밀한 협력으로 이어졌다”며 “한국은 코로나 초기 적도 기니에 고립된 한국 국민들의 귀환을 도와준 스페인을 잊지 않고 있다. 한국이 스페인에 제공한 신속진단키트도 우정의 상징”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 대통령은 “4차 산업혁명, 녹색성장 등 미래 공동과제에도 함께 협력하기를 원한다”며 “2019년 8200여 명의 한국인 순례자가 산티아고 순례길 걸었다. 양국이 앞으로 함께 걸어갈 새로운 70년도 서로에게 행운을 주는 ‘부엔 까미노’(순례길에서 행운을 빌어주며 나누는 인사말)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잔을 들고 ”샬룻(salud·건배)! 무챠스 그라시아스(Muchas gracias·대단히 감사합니다)!“라고 외치며 건배를 제의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