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찾은 윤호중 “부동산 부자 감세 없다…비례제 개혁 반드시 필요”

뉴스1 입력 2021-04-23 12:21수정 2021-04-23 16:4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왼쪽)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여영국 정의당 대표를 예방해 환담을 나누고 있다. 2021.4.23/뉴스1 © News1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겸 비상대책위원장은 23일 여영국 정의당 대표을 만나 “이미 지난 총선 전에 위성정당을 만들 수밖에 없었던 이유에 대해서 국민 여러분께 공식적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린 바 있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당선 인사차 이날 정의당 대표실을 찾아 여 대표를 만난 자리에서 이렇게 말하고 “상대 정당이 위성정당을 만들어서 취지를 무색하게 해 그걸 막을 수밖에 없는 사정이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여 대표가 “내년 대통령 선거와 지방선거를 앞두고 하반기에 국회에서 정치개혁특위가 생기리라 예상한다. 과거의 위성정당 문제에 대해 분명한 사과가 있어야 한다”고 언급한 데 대한 답변이었다.

윤 원내대표는 이어 “비례제도에 대한 개혁은 반드시 필요하다. 민심을 의석에 제대로 반영하는 연동형 비례대표제의 취지에 맞게 잘 상의해보자”고 말했다.

주요기사
또한 여 대표는 4·7 재보궐선거 결과를 거론하며 민주당이 “민심을 잘못 읽고 있는 게 아닌가 우려된다”며 “당대표 후보들이 하는 말을 들으면 부동산 등과 관련해서 부자들 세금을 깎아주려는 방향으로 의견이 나와 상당히 우려스럽다”고 지적했다.

이에 윤 원내대표는 “부동산 세제와 관련한 다주택자 문제에 관해 부동산 부자들의 세금을 깎아준다는 얘기는 공식적으로 나간 적이 없는 얘기”라고 해명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신임 비상대책위원장 겸 원내대표(왼쪽 두번째)가 2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민주당을 예방해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가운데) 등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왼쪽부터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윤 위원장, 최 대표, 강민정 열린민주당 원내대표,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 2021.4.23/뉴스1 © News1
윤 원내대표는 여 대표 예방이 끝난 직후 열린민주당 대표실을 찾아 최강욱 대표, 강민정 원내대표, 김의겸 의원을 만나 “오랫동안 못 만난 동지를 만난 것 같은 느낌”이라며 “우리 두 당이 뿌리가 같다는 얘기를 하는데 조금 갈라져 있지만 궁극적으로는 하나의 목적을 향해서 가고 있는 사이”라고 말했다.

최 대표는 “민주당이 해결할 개혁 과제가 많은 만큼 그간 보여준 역량, 온화함 속 숨어 있는 단호함을 유감없이 펼칠 것이라 믿는다”면서 “바른 길을 가도록 성원하겠다”고 전했다.

민주당에 따르면, 윤 원내대표는 이날 정의당과 열린민주당에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류 관련 7개 정당의 공동 결의문 채택을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