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文, 원전비리 하나로도 중죄 못 면해…훗날 위해 MB·朴 사면해야”

뉴스1 입력 2021-04-18 10:57수정 2021-04-19 09: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명박 전 대통령과 박근혜 전 대통령. © 뉴스1
무소속 홍준표 의원이 업보를 되풀이하지 않으려면 이명박 박근혜 전 대통령을 사면시키는 것이 좋을 것이라고 연일 문재인 대통령을 압박했다.

국민의힘 복당 몸풀기에 들어간 홍 의원은 17일에 이어 18일에도 사면론을 들고 나왔다.

홍 의원은 18일 페이스북을 통해 노무현 정부 초기 대북송금 수사 때 민정수석이었던 문 대통령이 “박지원만 구속하고 사실상 송금을 지시한 DJ는 조사 조차 하지 않은 것은 그것을 대통령의 통치행위로 판단했기 때문이였을 것”이라고 풀이했다.

하지만 “문재인 대통령은 대부분 통치행위 였던 박근혜 전대통령을 검찰을 이용하여 여론 몰이로 구속하고 또 이명박 전대통령도 증거도 없이 구속했다”며 민정수석 시절과 다른 판단을 했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이런 배경에 대해 홍 의원은 “박근혜 전 대통령은 수사 대상도 아닌 대통령의 통치행위를 범죄로 몰았고, 이명박 전대통령은 오로지 노무현 전대통령을 자진(自盡)케 했다라는 사적 감정으로 정치 보복을 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그 결과 “문 대통령은 대통령의 통치행위도 수사대상이 되고 사법심사의 대상이 된다는 관례를 만들었다”며 “퇴임후 누가 후임 대통령이 되더라도 변명할수 없는 부메랑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수많은 통치행위중 원전비리 사건 하나만 하더라도 중죄를 면하기 어려울 것이다”고 경고했다.

이에 홍 의원은 “그래서 이젠 화해와 화합의 정치를 하라고 권하는 것이니 더 이상 감정으로 몽니 부리지 마시고 두 전직 대통령을 사면하라”며 “그것이 훗날을 위해서도 바람직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이 결자해지하지 않는다면 훗날 더 혹독한 보복을 당할 것이라는 주장이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