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도 교체 대상… ‘총리대행’으로 당분간 유임될 듯

황형준 기자 입력 2021-04-16 03:00수정 2021-04-16 08:5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16일 5, 6개 부처 개각… 靑도 개편
여당도 16일 새 원내대표 선출
보선 패배 이후 당정청 동시 쇄신
靑 사회수석도 교체 대상 거론
당정청이 16일 개각과 청와대 참모 교체, 더불어민주당 원내지도부 선거로 동시 개편에 나선 것은 인적 쇄신 분위기를 조성해 4·7 재·보궐선거 참패의 여파를 최소화하기 위한 취지로 풀이된다. 교체가 더 늦어질 경우 문재인 정부 레임덕(임기 말 권력누수 현상)을 방지하고 임기 말 국정 운영의 동력을 되찾을 모멘텀을 찾기 어렵다는 판단도 깔려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와 더불어민주당 등 여권 관계자들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16일 정세균 국무총리 및 부처 장관 5, 6명을 교체하는 중폭 개각을 단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최종 결정에 달렸지만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이 후임 총리가 되면 좋겠다는 의견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중도 성향으로 친문(친문재인) 색채가 엷은 4선 의원 출신의 김 전 장관을 총리에 임명하면 친문 친정체제가 아닌 ‘통합형’ 인사라는 점을 내세울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현 정부의 이낙연 전 총리와 정세균 총리 모두 호남 출신인 만큼 대구 출신인 김 전 장관을 기용할 경우 지역 통합의 의미도 있다는 평가가 나올 수 있다. 여권 관계자는 “중도층의 이탈이 보궐선거 참패 핵심 원인 중 하나인 만큼 김 전 장관 기용을 통해 다시 한 번 중도층의 마음을 잡아 보려는 의도가 담겨 있을 것”이라고 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도 교체 대상이지만 당분간 정 총리의 빈자리를 메우기 위해 후임 총리의 인사청문 과정이 끝날 때까지 유임될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후임 총리가 발표되면 대선을 준비하는 정 총리는 즉각 자리에서 물러나는 만큼 홍 부총리가 총리 권한대행을 맡아야 한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부처 개각은 1년 반 이상 재직한 장수 장관들을 중심으로 교체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 관련 책임으로 문 대통령에게 사의를 표명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후임에는 대통령국토교통비서관을 지낸 윤성원 1차관이 승진될 가능성이 높다. 이 경우 문 대통령이 규제와 공공 공급 중심의 부동산정책 기조를 바꾸지 않겠다는 메시지를 주는 것이다. 해양수산부와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에는 각각 전재수 민주당 의원과 김병원 전 농협중앙회장의 이름이 거론된다.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는 유명희 산업부 통상교섭본부장, 고용노동부 장관에는 이성기 전 차관과 송옥주 국회 환경노동위원장, 안경덕 경제사회노동위원회 상임위원 등이 후보군에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에선 최재성 정무수석과 김영식 법무비서관 외에 윤창렬 사회수석도 교체 대상으로 거론된다. 윤 수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수급 부족 문제에 대한 책임 차원에서 교체 가능성이 거론된다. 하지만 코로나19 상황 관리가 급한 만큼 교체해선 안 된다는 주장도 나온다.

민주당은 이날 원내대표 선거를 통해 원내사령탑을 교체한 뒤 다음 달 2일 당 대표와 최고위원 등을 뽑는 전당대회를 연다.

황형준 기자 constant25@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청와대#개각#홍남기#김부겸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