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文 구하려 조국 수사했다고? 윤석열의 대선 전략”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14 10:20수정 2021-04-14 10:3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김남국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4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공정의 대명사로 묘사되는 데 대해 “불만이 많다”며 “특히 가족과 관련해 여러 의혹이 제기되고 심각하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공정과 사회적 정의에 대해 이야기하려면 일관된 잣대가 있어야 한다. 잘못된 것을 지적하려면 사회 문제, 부정부패, 비리에 대해 동일한 기준과 잣대로 이야기해야 하는데 (윤 전 총장은) 그렇지 않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윤 전 총장의 장모, 부인과 관련된 사건을 보면 정말 심각한데, 자기 문제에 대해서 이야기하지 않으면서 바깥에 있는 비리에 대해서만 얘기한다는 자체가 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 (이에 대해 윤 전 총장이 내놓은 입장은) 충분한 설명, 믿을 만한 내용이 아니었다”고 평가했다.

최근 윤 전 총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에 대한 수사는 문재인 대통령을 구하기 위한 것이었다’고 언급했다는 보도가 나온 데 대해선 “결국에는 대선을 출마를 앞두고 약점을 보완하고 중도진보를 끌어들이기 위한 전략”이라고 분석했다.

주요기사
이어 “검찰총장으로 재직하는 동안 조 전 장관에 대한 수사를 했던 것이 가장 치명적인 아킬레스건”이라며 “완전히 대한민국 양단 낸 수사만 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기 때문에 그 수사에 대한 잘못된 평가, 그런 것들을 쉴드치기 위해서 한 얘기”라고 주장했다.

한편 김 의원은 온라인 커뮤니티 ‘에펨코리아(펨코)’를 통해 20대 남성들의 쓴소리를 듣고 소통하겠다고 했다가 친문 커뮤니티인 ‘딴지일보’에 지원을 요청해 논란을 산 데 대해 “조금 오해가 있어서 죄송스럽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만약에 화력지원이나 좌표찍기라고 하면 보통은 어떤 것을 의도하고 비판하면서 잘못된 기사를 찍어서 여기에 대해서 댓글을 달아달라거나 이렇게 하는 것이지만, 그렇게 하지 않았다”며 “저희 지지자들이 많이 활동하는 카페 분들에게 갇혀있지 말고 다른 커뮤니티에 함께 가입해서 그분들과도 얘기를 나누자는 그런 취지였다”고 해명했다.

김진하 동아닷컴 기자 jhjinha@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