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14일 日대사에게 신임장…오염수 방출 언급 주목

뉴시스 입력 2021-04-13 18:04수정 2021-04-13 18:0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주한 일본·도미니카·라트비아 대사에 신임장 제정
문재인 대통령은 14일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 일본대사 등 우리 나라에 새로 부임한 3개국 대사들로부터 신임장을 전달 받는다.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방출 결정에 대한 문 대통령 차원의 별도 언급이 있을지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 청와대 본관 충무실에서 일본, 도미니카공화국, 라트비아 등 3명의 주한대사들에게 신임장을 전달받는 제정(提呈)식을 갖는다.

신임장 제정식은 파견국의 국가 원수가 새로운 대사에게 수여한 신임장을 주재국 정상에게 전달하는 의식이다. 파견국 원수를 대신해서 모든 권한과 책임을 가진 인물임을 보증하는 문서가 신임장이다.

이날 문 대통령에게 신임장을 전달할 상주 대사는 아이보시 주한 일본대사를 비롯해 페데리꼬 꾸에요 까밀로 주한 도미니카대사, 아리스 비간츠 주한 라트비아대사 등 3명이다.

주요기사
한편 최종문 외교부 제2차관은 이날 오후 아이보시 대사를 외교부 청사로 초치해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에 강력 항의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