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백신 수급 불확실성 현저히 낮춰…치료제 효과, K방역 성과”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12 15:57수정 2021-04-12 16: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문재인 대통령. 동아일보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국내에서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항체 치료제를 두고 “경증에서 중증으로 악화되는 것을 막고, 치명률을 낮추는데 효과가 있는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며 “작년 말 3차 유행 때와는 뚜렷하게 차이가 나는 긍정적인 양상으로, K-방역의 성과라고 할 수 있다”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코로나19 대응 특별방역 점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정부는 확산세를 저지하기 위해 범정부 총력대응 체제를 가동하고 있지만, 민생과 경제에 미치는 영향까지 고려해 가면서 상황을 반전시켜야 하는 어려운 과제인 만큼 더욱 긴장을 높여주길 바란다”고 당부하며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금의 방역 수칙을 제대로 준수하기만 해도 방역 단계를 높이는 효과가 있다”면서 “방역수칙 위반에 대해 무관용 원칙하에 엄중한 법적 조치를 취함으로써 최근 느슨해진 방역의 긴장도를 끌어 올려야 하겠다”라고 말했다.

코로나19 백신 수급과 관련해선 “전 세계적인 백신 생산 부족과 백신생산국의 자국 우선주의로 인해 백신 수급의 불확실이 확대되면서 대다수 나라들이 백신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하지만 우리나라는 다방면의 노력과 대비책으로 백신 수급의 불확실성을 현저하게 낮추고 있다고 자신 있게 말씀드릴 수 있다”고 자평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특히 우리 국내에 백신 생산 기반을 확보한 것이 백신 수급의 불확실성을 타개해 나가는데 큰 도움이 되고 있다”라며 “남아있는 불확실성을 해소하고, 나아가 더 빠른 접종을 위해 백신 물량의 추가 확보와 신속한 도입에 행정적, 외교적 역량을 총동원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 문 대통령은 “범부처 협업체계를 본격 가동해 추가생산, 추가구매, 조기공급 등 모든 방안을 강구해주기 바란다”며 “‘11월 집단면역’이란 당초 목표 달성은 물론, 달성 시기를 목표보다 앞당기는데 총력을 기울이고, 변이 바이러스용 계량백신과 내년도 이후의 백신 확보도 서둘러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아스트라제나카(AZ) 백신의 안전성 논란과 관련해선 “과학적 사실에 근거한 전문가들의 의견을 존중해 AZ 접종 방침이 결정됐다”면서 “국민들께서는 과학적인 판단을 믿고 정부의 방침에 따라 접종에 적극적으로 임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