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모든 것 제 부족 탓…목련 필 때까지 단합해달라”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1-04-11 10:53수정 2021-04-11 11: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사진공동취재단
4.7 서울시장 재보궐 선거에 출마했던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선거 패배 후 내홍을 겪는 민주당을 향해 “우리 모두 열심히 했다. 모든 것은 제가 부족했기 때문”이라며 정권재창출을 위한 단합을 주문했다.

박 전 장관은 10일 페이스북에 기도문 형식의 글을 통해 “마음이 무척 아프다. 패하고 나면 여러 이야기가 나올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서로 비난하지 않게 해달라. 서로 다른 의견도 품고서 품이 큰 민주당으로 거듭나도록 해 달라”고 적었다.

또한 당원들에게 “잘못된 것이 있다면 박영선을 나무라고 내년 목련이 필 때까지 단합해 달라. 서로 믿음과 신뢰를 잃지 않도록 해달라”며 “우리가 나아가야 할 길은 오직 하나 정권재창출을 위해 매진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박 전 장관이 언급한 ‘목련이 필 때’는 대통령 선거가 있는 내년 3월을 뜻하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재보선 선거 참패 이후 당의 패배 원인과 혁신 방향을 두고 내홍을 겪고 있다. 당의 초선 의원들이 후보 공천과 조국 사태에 대해 반성문을 제출했지만 강성 당원들이 이에 반발하는 등 공방이 계속 되고 있다.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페이스북 캡처


김혜린 동아닷컴 기자 sinnala8@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