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한반도 문제, 미·중 협력 가능 분야…상반기 관계 복원”

뉴시스 입력 2021-04-07 13:51수정 2021-04-07 13: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북 기조 일관 유지, 국제사회 소통 강화"
"하반기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가동 추진"
인도 협력 등 언급…올림픽 등 계기 기대도
통일부가 남북 관계에 대해 “미국과 중국이 협력할 수 있는 분야”라고 언급하면서 올해 상반기 계기 마련 의지를 내보였다. 인도 지원을 시작으로 민생 협력으로 이어지는 관계 진전 추진 방향성도 재확인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7일 기자들과 만나 남북 관계에 대해 “미·중 전략 경쟁이 격화되고 있으나 한반도 문제는 협력 가능한 분야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본다”며 “일관된 대북 기조를 유지하면서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재가동을 위한 국제사회와의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또 “현 정세를 차분하게 주시하면서 상반기 중 남북 관계를 복원하고 하반기 한반도 평화프로세스가 재가동될 수 있도록 추진할 것”이라며 “우선 코로나 방역을 포함한 인도적 협력에서 시작해 식량 및 비료 등 민생협력으로 남북관계 진전을 모색하려 한다”고 했다.

이는 상반기 중 남북관계 개선 계기 마련, 정치·군사·안보 상황과 별도로 인도적 접근을 이어간다는 기존 입장과 동일하다. 미·중 대립 국면 속에서도 대화 분위기 조성 노력을 이어가겠다는 것으로 풀이된다.

주요기사
다른 당국자는 “미·중 간에도 한반도 문제 평화적 해결에는 공감을 형성하는 상황”이라며 “공동 대처, 협력을 통해 (한반도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그런 공감대를 만들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본다”고 언급했다.

북한의 도쿄올림픽 불참 결정이 번복될 가능성에 완전히 기대를 버리지는 않은 분위기도 감지된다. 불참 사유가 방역 관련 이유라는 면에서 주변 동향 변화 등에 따른 가변성을 내다보는 시선도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한편 이날 통일부 당국자는 최근 북한 상황에 대해 “노동당 8차 당대회 이후 전원회의, 강습회, 당 세포비서대회 등을 통해 경제 발전을 위한 내부정비, 보강에 주력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바라봤다.

이어 “최근 그간 대외 관망 기조에서 벗어나 대남, 대미 입장 표출을 시작하고 중국과는 정상 간 구두 친서를 교환, 발표하는 등 전략적 의사소통을 부각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