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관위 ‘보궐선거 왜 하죠?’ 캠페인 불허 논란

박민우 기자 입력 2021-03-24 03:00수정 2021-03-24 05:0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박영선 對 오세훈]
박원순 피해자 회견했던 단체
성평등 강조 캠페인 하려하자 선관위 “문구 선거법 위반 소지”
뉴스1
선거관리위원회가 서울시장위력성폭력사건공동행동(공동행동)의 ‘보궐선거 왜 하죠?’라는 문구의 캠페인을 공직선거법 위반 소지가 있다며 허용하지 않아 논란이 되고 있다. 공동행동은 최근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사건 피해자의 기자회견을 열었던 시민단체다.

공동행동은 23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사진)을 열고 “선관위는 ‘보궐선거 왜 하죠?’라는 질문을 선거기간에 사용할 수 없다는 답변을 했다고 한다”며 “본 선거를 촉발한 원 사건이 아직 끝나지 않았는데, 대체 이 선거 국면에서 우리에겐 무슨 이야기가 허락된 것이냐”고 호소했다.

앞서 이 단체는 4·7 서울시장 보궐선거가 박 전 시장의 성추행 때문이라는 점을 알리기 위해 ‘보궐선거 왜 하죠? 우리는 성 평등한 서울을 원한다’라는 문구로 캠페인을 진행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선관위는 선거일 전 180일부터 선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시설물 설치를 금지한 공직선거법 90조 위반 소지가 있다고 이 단체에 통보했다.

박민우 기자 minwoo@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주요기사

#선관위#보궐선거 왜 하죠?#캠페인#불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