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가 학창시절 ‘꾸벅’ 조는 사진 SNS 올린 이유…

박태근 기자 입력 2021-03-09 19:07수정 2021-03-09 19: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민의당 안철수 서울시장 후보가 9일 학창시절 조는 사진을 페이스북에 공유하며 “현 정권의 비민주, 탈법,부도덕 앞에선 절대 졸지않겠다”고 썼다.

평소 잘 쓰지 않던 이모티콘도 곁들이면서 “그래도 학창시절에는 잘 졸았네요ㅎㅎ”라고 솔직함을 장점으로 강조하기도 했다.

사진에는 안 대표가 학창시절 수학여행 가는길 기차안에서 졸고 있는 모습이 담겨있다.

안 대표는 이 게시물에 ‘마라톤을 시작한 계기’에 관한 언론인터뷰 내용을 공유했다.

주요기사
항상 사진이 많이 찍히는데, 마라톤을 한 이후로 어디서든 한번도 조는 사진이 찍힌적 없고 차 안에서도 졸지 않는다는 내용이다.

그는 “차 안에서도 안자고 그때그때 글쓰거나 신문을 본다. 그만큼 체력에 도움이 된다”고 인터뷰에 답변했다고 설명했다.

그랬더니 인터뷰가 끝나고, 배석했던 보좌진이 ‘굳이 차안에서 까지 졸지 않는다고 말씀하실 필요가 있는지 너무 인간미가 없어 보일 수 있다’고 하더라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그런가요?^^ 제가 쇼맨십은 부족해도 솔직한게 나름 매력이 아닌가 싶다^^ 무엇보다 도덕적이고 정직한 시장이 되고싶다”고 덧붙였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